영화

'어벤져스4' 케빈 파이기 "10년 집대성한 작품..마블 팬 위해 만들었다"

뉴스엔 입력 2019.04.15. 10:47

케빈 파이기 대표가 영화 팬들을 위해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만들었다고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마블 수장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는 4월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5년 만의 한국 방문 소감부터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글 배효주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케빈 파이기 대표가 영화 팬들을 위해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만들었다고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마블 수장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는 4월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5년 만의 한국 방문 소감부터 밝혔다.

먼저 케빈 파이기 대표는 "톰 히들스턴과 함께 5년 전 한국에 방문했다. '토르: 다크월드' 이후 두 번째 내한이다"며 "더 빨리 왔으면 좋았을테지만, '어벤져스: 엔드게임' 팀과 와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대해 "22편을 집대성한 작품이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전초전이었다"며 "지난 10년간 했던 것처럼 앞으로 더 많은 것들을 소개해드릴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작품은 영화 팬들을 위해서 만든 것"이라며 "지난 10년은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위해서 달려온 것이나 마찬가지다. 여러 놀라운 것들, 또 관객 분들이 만족할 만한 결론을 낼 것이다"고 귀띔했다.

또 "앞으로 새로운 히어로들이 많이 나타날 것이지만, 지금은 말씀을 드릴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4월 24일 개봉을 앞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다.

뉴스엔 배효주 hyo@ /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