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정준영 단톡방, 위안부 비하+인종 차별 발언까지.."여성 음식 취급"

입력 2019.04.14. 04:46

가수 정준영, 빅뱅 출신 승리,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등이 음란물을 공유했던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에서 위안부 피해자, 특정 인종을 비하하는 발언이 오간 것으로 드러났다.

BBC 코리아는 13일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정준영 단톡방'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정준영 단톡방 참여 멤버들은 여성의 이름을 언급하며 '먹었다'며 키득거렸다.

또한 해당 단톡방에는 특정 인종을 희화화하며 성적으로 비하하는 부분도 종종 등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준영 단톡방 위안부 비하 발언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천정환 기자, 김영구 기자

가수 정준영, 빅뱅 출신 승리,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등이 음란물을 공유했던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에서 위안부 피해자, 특정 인종을 비하하는 발언이 오간 것으로 드러났다.

BBC 코리아는 13일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정준영 단톡방’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정준영 단톡방 참여 멤버들은 여성의 이름을 언급하며 ‘먹었다’며 키득거렸다. 그러면서 한 여성이 여러 남자들과 잠자리를 하는 헤픈 사람이라며 ‘위안부급’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해당 단톡방에는 특정 인종을 희화화하며 성적으로 비하하는 부분도 종종 등장했다. 독일 일정을 다녀온 한 멤버는 독일 여성의 신체 특징을 언급하며 비하했다. 이를 본 멤버들은 여성의 성기를 속되게 표현하는 용어로 대답했다.

이외에도 멤버들은 여성을 음식으로 비유하는가 하면, 성관계 영상을 거리낌 없이 공유하고 잠자리를 자랑했다. 이를 말리는 이는 아무도 없어 더욱 충격을 안겼다.

한편 정준영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됐다.

승리는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 성매매 알선 혐의, 횡령 혐의, 식품위생법 위반 불법운영 혐의 등으로 경찰에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는 중이다.

최종훈도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와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 적발 후 경찰에게 뇌물공여 의사 표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MBN스타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