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공효진 공식입장 "세무조사는 맞지만 확대 해석은 자제 부탁"

임효진 입력 2019.04.12. 13:51

배우 공효진 측이 국세청 세무조사와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11일 배우 공효진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측은 공효진이 국세청에서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공효진이 고소득자 대상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며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확대 해석하지 않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서울지방국세청에서 공효진을 상대로 고강도,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공효진 공식입장

배우 공효진 측이 국세청 세무조사와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11일 배우 공효진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측은 공효진이 국세청에서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공효진이 고소득자 대상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며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확대 해석하지 않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서울지방국세청에서 공효진을 상대로 고강도,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공효진이 수년에 걸쳐 빌딩 매매로 거액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면서 2013년 매입한 용산구 한남동 소재 5층 빌딩, 2017년 매입한 마포구 서교동 빌딩 등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기사에서 언급된 건물은 이미 2년 전에 (세무)조사를 마쳤고 세금 납부 완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