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박말애 사망, 오늘(12일) 발인..해경, 사인 조사중

김소연 입력 2019.04.12. 08:24

'해녀 수필가' 박말애 씨의 발인이 오늘(12일) 엄수된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박말애 씨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기장병원에서는 박 씨의 발인이 진행된다.

박 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평상복으로 바다에 들어갈리가", "해녀인데 바다에서 사망했다고요?", "뭔가 이상하지 않나", "철저히 조사해서 진상 규명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해녀 수필가' 박말애 씨의 발인이 오늘(12일) 엄수된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박말애 씨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기장병원에서는 박 씨의 발인이 진행된다.

고인의 사망은 지난 11일 알려졌다. 울산해경에 따르면 박 씨는 10일 오전 7시 20분께 부산 기장군 대변항 인근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박 씨는 평상복 차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목격자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장 대변 출신인 박 씨는 2006년 문학지 '문예운동'으로 등단, 해녀 활동과 함께 문학 활동을 병행하며 '해녀가 부르는 바다의 노래', '파도의 독백' 등 수필집 2권을 출판했다. 2015년 '한국동서문학 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 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평상복으로 바다에 들어갈리가", "해녀인데 바다에서 사망했다고요?", "뭔가 이상하지 않나", "철저히 조사해서 진상 규명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헬로부산유튜브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