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이효리 강호동 막는 유일한 게스트?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9.04.11. 13:46

이효리가 강호동의 멘트를 안 받아준 이유가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류승스와 기은세가 출연해 종로구 명륜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에 강호동은 "스쳐가듯 인터뷰를 했지만 얼마나 기다려지겠나"라고 말했고 기은세는 "맞다 꼭 찾아본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한끼줍쇼 나온 분들이 참 착하신 분들이다. 이렇게 강호동 이야기도 잘 받아준다"라며 "딱 한 명이 안 받아줬다. 이효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이효리가 강호동의 멘트를 안 받아준 이유가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류승스와 기은세가 출연해 종로구 명륜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은 성균관대 학생들과 인터뷰를 시도했고 이경규는 “스쳐가듯 인터뷰해라. 뿌리 뽑을 생각하지 말고”라고 조언했다.

이에 강호동은 “스쳐가듯 인터뷰를 했지만 얼마나 기다려지겠나”라고 말했고 기은세는 “맞다 꼭 찾아본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한끼줍쇼 나온 분들이 참 착하신 분들이다. 이렇게 강호동 이야기도 잘 받아준다”라며 “딱 한 명이 안 받아줬다. 이효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17년 출연했던 이효리는 당시 강호동이 “바다를 사상하면 제주도 같지 않나‘는 말해 ’아니요”라고 말하는가 하면 이경규가 아이에 “훌륭한 사람이 되라”꼬 하자 “뭘 훌륭한 사람이 돼. 그냥 아무나 되도 된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