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아역배우 박민하 전성기 시절 악플에 시달린 사연 '그때 나이가?'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입력 2019.04.09. 08:49

아역배우 박민하 양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검 상위권을 장악했다.

2007년생인 박민하 양은 박찬민 아나운서의 셋째 딸로 지난 2011년 MBC '불굴의 며느리'에 출연한 후 각종 드라마, 영화에 출연하며 아역배우 전성기를 맞이했다.

민하 양의 어머니는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딸과 관련된 악성댓글과 안티카페에 대해 입을 연 방 있다.

당시 아역배우 박민하의 안티카페는 여론의 비난으로 결국 폐쇄 조치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박민하 인스타그램 캡쳐

아역배우 박민하 양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검 상위권을 장악했다.

2007년생인 박민하 양은 박찬민 아나운서의 셋째 딸로 지난 2011년 MBC ‘불굴의 며느리’에 출연한 후 각종 드라마, 영화에 출연하며 아역배우 전성기를 맞이했다.

성인 연기자 못지 않은 연기를 선보여 ‘연기 신동’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7살이던 지난 2013년 아역배우 중 최고의 인기를 끌 당시 악성댓글 시달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민하 양의 어머니는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딸과 관련된 악성댓글과 안티카페에 대해 입을 연 방 있다.

어머니 A 씨는 “어떻게 해서 포털사이트에 민하에 대한 부정적인 연관검색어가 올라오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심각성을 털어놨다.

이어 “민하가 아이돌 오빠들과 사진을 많이 찍어서 안티카페나 악성댓글이 올라오는 것 같다”며 “아직 어려서 이런 걸 모른다. 악성댓글이나 부정적인 연관검색어를 보여주지 않으려 한다. 아직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 아이인데”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안티카페 등이 또 다시 불거지고 심각해지면 가만히 있을 수 없을 것 같다. 아직 그 정도까지 아니라고 생각해서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당시 아역배우 박민하의 안티카페는 여론의 비난으로 결국 폐쇄 조치 당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