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호구의 연애' 박성광, 단숨에 인기男으로 우뚝

정다연 인턴기자 입력 2019.04.07. 21:52

'호구의 연애' 박성광이 두 여자의 마음을 뺏으며 인기남으로 등극했다.

7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서는 남자 게스트로 코미디언 양세찬, 박성광, 허경환, 배우 김민규, 인피니트 동우가 여자 게스트로는 채지안, 지윤미, 윤선영, 황세온이 출연해 제주도에서 동호회를 함께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호구의 연애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호구의 연애' 박성광이 두 여자의 마음을 뺏으며 인기남으로 등극했다.

7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서는 남자 게스트로 코미디언 양세찬, 박성광, 허경환, 배우 김민규, 인피니트 동우가 여자 게스트로는 채지안, 지윤미, 윤선영, 황세온이 출연해 제주도에서 동호회를 함께 했다.

이날 박성광은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선물 받은 치약으로 양치를 했다. 남자 게스트들은 각자 짐을 푼 뒤 한데 모여 앉았다.

허경환은 박성광에게 "치약을 선물 받았을 때 어땠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성광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처음이다"라며 "항상 기념일 때는 나만 사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성광은 "포장된 선물을 받으니까 굉장히 설렜다"라며 여운이 가시지 않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같은 시각, 지윤미와 선영은 짐을 풀고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지윤미는 선영에게 "가장 호감 가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고, 선영은 망설임 없이 "성광 오빠"라고 답해 지윤미를 놀라게 했다.

세온 역시 박성광을 꼽으며 "봐왔던 모습과는 다른 면이 있는 것 같다"고 이유에 대해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양세찬은 "제가 뭐라 그랬어요"라고 말하며 마치 박성광의 인기를 예감했다는 듯 말했고, 성시경 역시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박성광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호구의 연애']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