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유 박보검 조우진+이용주 감독 '서복', 5월 촬영 시작!

입력 2019.04.03. 17:00

공유 박보검 조우진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는 이용주 감독의 신작 '서복'(가제)이 오는 5월 크랭크인한다.

영화 '서복'(가제)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지키는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차지하기 위해 나선 여러 세력들의 추적 속에서 함께 동행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유, 사진제공=매니지먼트숲
박보검,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조우진, 사진제공=유본컴퍼니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공유 박보검 조우진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는 이용주 감독의 신작 '서복'(가제)이 오는 5월 크랭크인한다.

영화 '서복'(가제)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지키는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차지하기 위해 나선 여러 세력들의 추적 속에서 함께 동행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 '도깨비', 영화 '부산행'으로 수많은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배우 공유가 생애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전직 정보요원 기헌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과 강렬한 액션을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비밀리에 개발된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은 박보검이 맡아 영화 '차이나타운' 이후 4년만의 스크린에 복귀한다. 공유와의 첫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조우진까지 출격하며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초특급 캐스팅이 완성되었다. 조우진은 비밀리에 개발된 복제인간 서복의 존재를 감추려는 한국 정보국 요원 안부장 역을 맡아 극적인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불신지옥' '건축학개론'을 통해 장르 불문, 감각적이고 디테일한 연출력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 낸 이용주 감독이 기대되는 캐스팅 조합을 완성해내 한국영화 최초로 인류 최초 복제인간 소재의 특별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주 감독과 공유-박보검-조우진까지 믿고 보는 완벽한 조합으로 강렬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서복'(가제)은 2019년 5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