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호프' 김선영 "역할 설명 듣고 궁금해, 신나겠다는 생각에 출연 결심"

신영은 입력 2019.04.02. 16:30

뮤지컬 배우 김선영이 뮤지컬 '호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호프 역을 맡은 김선영은 "저는 감사하게도 제안을 해주셨을 때 대본과 음악을 보지 않은 상태였고 역할에 대한 설명을 전화로 들었다. 이 여자의 삶이 궁금했다. 배우로서 이런 역할을 해보면 신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뮤지컬 배우 김선영이 뮤지컬 '호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뮤지컬 'HOPE':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하 뮤지컬 '호프') 프레스콜이 열렸다.

호프 역을 맡은 김선영은 "저는 감사하게도 제안을 해주셨을 때 대본과 음악을 보지 않은 상태였고 역할에 대한 설명을 전화로 들었다. 이 여자의 삶이 궁금했다. 배우로서 이런 역할을 해보면 신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뮤지컬 '호프'는 카프카 유작 원고 반환 소송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 현대 문학의 거장 요제프 클라인의 미발표 원고의 소유권을 두고 30년 간 이어진 이스라엘 국립 도서관과 78세 노파 에바 호프의 재판을 배경으로 평생 원고만 지켜온 호프의 생을 쫓는다.

호프 역에 김선영, 차지연, K 역에 고훈정, 조형균, 장지후, 마리 역에 이하나, 유리아, 베르트 역에 송용진, 김순택, 카텔 역에 양지원, 이승헌, 과거 호프 역에 차엘리야, 이예은, 이윤하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월 26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shinye@mk.co.kr

사진ㅣ클립서비스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