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장윤정 "도경완과 '노래가 좋아' 진행, 싸울까 봐 녹화 전날 안 봐"

뉴스엔 입력 2019.04.01. 15:51

장윤정이 KBS 1TV '노래가 좋아' 녹화 전날 도경완을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이 사랑꾼이지만, 서운했던 적도 있었을 것 같다"는 말에 "당연하다"며 "콘서트를 지방으로 가지 않나. 저희 남편은 지방에 다니는 게 신기한가 보다. 아이들을 데리고 놀자고 따라온다"고 밝혔다.

특히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노래가 좋아'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장윤정이 KBS 1TV '노래가 좋아' 녹화 전날 도경완을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4월 1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훅 들어온 초대석에는 가수 장윤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이 사랑꾼이지만, 서운했던 적도 있었을 것 같다"는 말에 "당연하다"며 "콘서트를 지방으로 가지 않나. 저희 남편은 지방에 다니는 게 신기한가 보다. 아이들을 데리고 놀자고 따라온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정말 힘든데 본인은 즐기고 싶은 거다. 그 시간이 아까운지 제가 노래를 하고 내려오면 그 지역 맛집을 가자고 한다. 그 마음도 저는 알겠는데, 몸이 안 따라주니까"라고 털어놨다.

특히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노래가 좋아'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장윤정은 "녹화 전날 싸우면 안 되지 않나. 표가 다 난다. 그래서 우리는 전날 안 본다. 마주치면 싸울까 봐, 서로 굉장히 조심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싸우면 제가 먼저 사과를 청하는 편이다. 도경완 씨는 사과를 잘 못 한다"고 덧붙였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