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조보아 가고 정인선 온다, '골목식당'에 분 변화의 바람 [종합]

황서연 기자 입력 2019.03.28. 08:17 수정 2019.03.28. 08:20

배우 조보아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하차, 눈물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조보아는 "그간 '골목식당'을 많이 사랑해주시고, '골목식당'에서의 조보아 또한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보아는 "내게 배우로서의 연기 인생도 그렇고, 사람으로서 앞으로의 제 인생에도 정말 큰 날개를 달아주셨다. 처음 '골목식당'에 왔을 때 아무것도 아닌 제 뒤에 날개 CG를 달아주시던 게 기억이 나더라"며 제작진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목식당, 조보아 정인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조보아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하차, 눈물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차했다. 이어 정인선의 출연이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2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편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 말미 조보아는 직접 하차 소식을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지난 1년 간 조보아가 '골목식당'에 처음 등장한 순간부터 공감 요정으로 활약하던 모습, 서빙부터 장사까지 상인들을 위해 두 팔 걷고 나서던 모습이 차례로 등장했다.

조보아는 "1년이 돼서 눈물이 나는 걸 어쩔 수가 없다. 죄송하다"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조보아는 "그간 '골목식당'을 많이 사랑해주시고, '골목식당'에서의 조보아 또한 너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보아는 "내게 배우로서의 연기 인생도 그렇고, 사람으로서 앞으로의 제 인생에도 정말 큰 날개를 달아주셨다. 처음 '골목식당'에 왔을 때 아무것도 아닌 제 뒤에 날개 CG를 달아주시던 게 기억이 나더라"며 제작진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조보아의 빈 자리를 채울 정인선의 모습이 예고편을 통해 공개됐다. 봄 햇살 같은 미소를 지으며 등장한 정인선은 다음 순간 '저승사자'로 돌변해 새로운 사장들과 대립하는 모습을 예고해 반전 매력을 기대케 했다.

그간 조보아는 '골목식당'에서 백종원과 상인들 사이 윤활유 역할을 하며 프로그램을 밝은 매력으로 이끌어 왔다. 시청자들 역시 그를 '공감 요정'이라 부르며 아꼈다. 그런 조보아의 빈 자리를 채우게 된 정인선이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골목식당']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