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침마당' 조혜련 "재혼 후 아이들과 살아, 이해해줘서 고마워"

최하나 기자 입력 2019.03.26. 09:19

'아침마당'에서 조혜련과 류필립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2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코미디언 조혜련, 가수 겸 배우 류필립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류필립과 연극 '사랑해 엄마'로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는 조혜련은 곁에서 지켜본 류필립 미나에 대해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침마당 조혜련 류필립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조혜련과 류필립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2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코미디언 조혜련, 가수 겸 배우 류필립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류필립은 17세 연상인 아내 미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류필립과 연극 '사랑해 엄마'로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는 조혜련은 곁에서 지켜본 류필립 미나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혜련은 "실제로 미나가 류필립 보다 나이가 더 많지 않나. 미나는 실질적으로 저랑 나이가 얼마 차이 안 난다. 그런데도 실제로 보니까 류필립이 더 나이가 많아 보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조혜련은 "연극 MT를 갔을 때, 미나가 와서 무대를 하면서 응원해줬다"면서 "류필립 미나 부부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참 대견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조혜련은 이날 재혼에 대해 언급했다. 조혜련은 "저도 재혼해서 아이들과 잘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혜련은 "딸이 '엄마하고 아저씨같이 멋지게 사랑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조혜련은 "아이들이 이해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