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류필립 "미나와 결혼, 처음엔 돈 때문이라고 오해 받아" ('아침마당')

김유진 입력 2019.03.26. 09:08

가수 류필립이 미나와의 결혼 당시 오해를 받았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미나와 17살 연상연하 커플로 결혼 소식을 전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류필립은 이날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를 통해 시청자에게 결혼 생활을 공개했던 일들을 얘기했다.

류필립은 "그 방송을 통해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었다"면서 "미나 씨가 당시에는 중국에서 인기가 높고 활동을 많이 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주변에서 미나의 물질적인 것을 보고 결혼한다는 얘기까지도 들었다. 많이 힘들었었다"고 얘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류필립이 미나와의 결혼 당시 오해를 받았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2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에는 개그우먼 조혜련과 류필립이 출연했다.

미나와 17살 연상연하 커플로 결혼 소식을 전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류필립은 이날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를 통해 시청자에게 결혼 생활을 공개했던 일들을 얘기했다.

류필립은 "그 방송을 통해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었다"면서 "미나 씨가 당시에는 중국에서 인기가 높고 활동을 많이 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주변에서 미나의 물질적인 것을 보고 결혼한다는 얘기까지도 들었다. 많이 힘들었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어쨌든 방송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보여주면서, 이제는 오해를 많이 안하시게 된 것 같더라. 저도 더 당당하게 미나 씨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