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SC리뷰]"연봉=대기업 부장급"..이말년, '냉부해' 뒤집어 놓은 웹툰계 이단아

이승미 입력 2019.03.26. 08:34 수정 2019.03.26. 09:31

B급 병맛 개그로 웹툰계를 들썩이게 했던 '웹툰계 이단아' 이말년 작가가 독특한 시식평과 입담으로 '냉장고를 부탁해'까지 휘어잡았다.

지난 주 '신과함께' 주호민 작가의 냉장고 공개에 이어 '이말년 시리즈'의 이말년 작가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특히 이말년은 자신의 웹툰에서 보여준 독특한 B급 병맛 코드의 개그 감성을 이날 방송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웹툰 작가이자 인기 인터넷 방송 진행자이기도 한 이말년.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B급 병맛 개그로 웹툰계를 들썩이게 했던 '웹툰계 이단아' 이말년 작가가 독특한 시식평과 입담으로 '냉장고를 부탁해'까지 휘어잡았다.

25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지난주에 이어 웹툰 어벤져스 특집이 꾸며졌다. 지난 주 '신과함께' 주호민 작가의 냉장고 공개에 이어 '이말년 시리즈'의 이말년 작가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특히 이말년은 자신의 웹툰에서 보여준 독특한 B급 병맛 코드의 개그 감성을 이날 방송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이말년은 '웹툰계의 이단아'라고 불리지만 건국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수석 입학이라는 반전 스펙이 공개되자 "3년 전액 장학금을 받지만, 한 학기마다 평균 학점이 3.3 이상이 넘어야 한다. 근데 6학기 중에 3학기 탔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러면서 "슬픈 게 열심히 안 해서 못 받았으면 괜찮은데 되게 열심히 했다"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또한 '이말년'이라는 독특한 필명의 의미에 대해 묻자 "군대 막 전역해서 말년 생활이 편해서 인생 말년도 편하고 싶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MC들은 이날 이말년과 주호민, 그리고 김풍의 그림 실력을 비교했다. "우리 세 명이 웹툰계 그림 실력 최하위 3인방"이라고 하자 이말년은 "최하위는 김풍"이라고 저격했다. 이에 세 사람은 정호영 셰프를 모델로 캐리커쳐 대결에 나섰고 정호영 셰프는 이말년 작가의 승리에 손을 들어줬다.

웹툰 작가이자 인기 인터넷 방송 진행자이기도 한 이말년. 라이브 방송의 구독자는 30만명, 유튜브는 45만명이라고 밝혔다. 주5일 매일 6시간씩 방송을 한다는 그는 "원래 처음에는 방송하고 싶을 때만 했는데 벌써 5년째다"고 전했다. 수익을 묻는 질문에는 "부장님 월급 정도 된다"며 억대 연봉이라고 답했다.

이말년 작가 인터넷 방송의 간판이라고도 할 수 있는 '다이어트 먹방'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깨작거리면서 먹거나 밥맛이 떨어지게 밥을 먹는다는 이말년은 "라면 먹고 싶을 때 보면 밥맛이 떨어지게 되는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 딸과 경쟁한다. 딸도 맛없게 먹는다"며 주위를 폭소케 했다. 주호민과 김풍 역시 "이말년은 진짜 복 떨어지게 먹는다"고 증언했고 이에 이말년은 "어머니가 저XX한테는 뭘해주기 싫다고 했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말년의 냉장고 속 재료를 가지고 본격적인 요리 대결이 시작됐다. 첫 번째 요리 대결 주제는 떡볶이가 포함된 분식. 샘 킴은 간장을 넣은 파 떡볶이와 해시 브라운으로 속을 채운 오징어 순대 '킴가네'를 선보였고 이연복 셰프는 마파두부 떡볶이와 된장 부대찌개 라면, 소고기 튀김을 곁들인 '분식과의 전쟁'을 준비했다. 맛을 본 이말년은 특히 오징어 순대의 맛에 감탄했고 샘킴 셰프의 손을 들어줬다.

두 번째 요리 대결은 숟가락 하나만 써서 만들 수 있는 요리였다. 젓가락질 하는 것도 귀찮다는 이말년의 요청에 의한 것이었다. 정호영 셰프는 후토마키와 각종 재료를 몽땅 넣어 만든 어묵 '후뚜루마뚜루', 유현수 셰프는 볶음 김치와 햄버거 탕수 새우를 넣은 '김버탕'과 '김치 와장창'을 선보였다.

음식 맛을 본 이말년은 "내 입안은 10년 만에 대풍년이다. 너무 풍년이라 새옹지마 느낌"이라는 4차원 식사평을 내놨다. 이어 '김버탕'을 먹은 후에는 "유전자를 조작한 느낌"이라고 표현했고 팥빙수를 먹자마자 "이가 썩을 것 같다"고 솔직히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고민 끝에 이말년은 치아 보존을 위해 정호영 셰프의 요리를 승자로 택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스타의 냉장고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져와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들이 냉장고 속 재료만으로 특별한 음식을 만드는 푸드 토크쇼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