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미우새' 하하 "김종국이 금전적 피해 줬다, 행사 끊기는 중" 너스레

입력 2019.03.24. 22:24

하하가 김종국 때문에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김종국과 하하는 두 사람이 동업하는 사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의견 차이를 보였고, 김종국이 친하게 지내는 변호사에게 연락을 했다.

장난기 어린 다툼을 벌이며 변호사에게 조언을 구하던 중 하하는 김종국이 자신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준 적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하하가 김종국 때문에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소녀시대 윤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국과 하하는 두 사람이 동업하는 사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의견 차이를 보였고, 김종국이 친하게 지내는 변호사에게 연락을 했다.

장난기 어린 다툼을 벌이며 변호사에게 조언을 구하던 중 하하는 김종국이 자신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준 적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하는 “‘런닝맨’에서 ‘하하가 라이브를 안 한다’고 했다. 일파만파 수근수근대더니 (행사가) 거의 뚝뚝뚝뚝 끊기고 있는 중”이라며 “이건 정신적 금전적 피해보상 가능하지 않냐”고 말했다.

이후 하하는 자신이 라이브를 한다고 주장했고, 김종국은 누군가가 하하 목소리로 코러스를 한다며 대립했다.

김종국은 “하하 공연을 보러온 사람을 위해 정보를 제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이야기를 듣고 있던 하하는 “형이 가창형 가수라면 전 퍼포먼스형 가수”라고 부연 설명했다.

이에 두 사람은 “하하가 라이브는 하지만 (목소리를) 깔아서 하는 라이브”라고 타협을 봤다.

[사진 = SBS 방송 캡처]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