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린사모 관계없다" 지창욱, 제대 한 달 앞두고 날벼락→빠른 해명 [종합]

박귀임 입력 2019.03.24. 11:48

"린사모와 지창욱은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24일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린사모 관련 의혹에 선을 그었다.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린사모와 지창욱은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군 복무 중인 배우 지창욱이 때 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버닝썬 사태’가 뜨거운 관심이 받고 있는 가운데, 클럽 버닝썬 지분 20%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대만 출신 투자자 이른바 ‘린사모’와 지창욱의 사진이 공개됐기 때문.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버닝썬 사태를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제보자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특히 린사모에 대해 설명하던 중 지창욱과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그것이 알고 싶다’ 시청자는 물론, 지창욱 팬들도 버닝썬 린사모 등과의 관계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현재 버닝썬 사태에 이름이 언급된 것만으로도 이미지가 실추되고 있는 상황. 그룹 빅뱅 출신 승리, 가수 정준영, 밴드 FT아일랜드 최종훈, 배우 박한별 등이 대표적이다. 이에 지창욱 소속사도 발 빠르게 움직였다. 제대 한 달을 앞두고 있기에 더욱 그랬을 터.

24일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린사모 관련 의혹에 선을 그었다.

이어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7년 입대한 지창욱은 백골 부대에서 군 복무 중이다. 최근 군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오는 4월 전역 예정이다.

지창욱은 입대 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이에 따라 제대가 기다려지는 배우로 꼽혔다. 이에 이번 논란은 지창욱 측에게 날벼락이 아닐 수 없다. 과연 어떻게 마무리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다음은 지창욱 논란 관련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배우를 응원해주시고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