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비디오스타' 허안나 "내 시부모 앞 가슴춤 춘 안영미, 고소할 뻔"

뉴스엔 입력 2019.03.19. 20:54

개그우먼 허안나가 안영미의 가슴춤 축가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3월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허안나 결혼식에서 가슴춤 축가를 한 안영미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안나는 "안영미 선배님이 내 결혼식에서 가슴춤을 췄다. 고소할 뻔했다"고 말을 꺼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허안나는 "나중에 시댁에 내려가서 안영미 선배님의 축가에 대해 여쭤봤다. 같이 춤출 뻔했을 정도로 신나셨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개그우먼 허안나가 안영미의 가슴춤 축가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3월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허안나 결혼식에서 가슴춤 축가를 한 안영미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안나는 “안영미 선배님이 내 결혼식에서 가슴춤을 췄다. 고소할 뻔했다”고 말을 꺼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허안나는 “결혼식 8개월 전부터 내가 안영미 선배님께 ‘주홍글씨’ 축가를 불러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안영미는 “정말 진지하게 나는 결혼식 당일에도 스스로 ‘아무리 쫓겨도 가슴춤을 추지 말자’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전날 너무 열심히 노래방에서 연습해서 첫 음부터 음이탈이 났다. 그때부터 페이스가 말렸다. 결국 가슴춤을 출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허안나는 “하필 안영미 선배님 앞에 우리 시부모님이셨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허안나는 “나중에 시댁에 내려가서 안영미 선배님의 축가에 대해 여쭤봤다. 같이 춤출 뻔했을 정도로 신나셨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