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KY캐슬' 김병철·최원영·김정난, '닥터 프리즈너'로 다시 뭉쳤다 "기막힌 우연"

김현록 기자 입력 2019.03.18. 15:47

김병철 최원영 그리고 김정난이 'SKY캐슬'에 이어 다시 뭉쳤다.

18일 오후 서울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황인혁 송민엽, 제작 지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베일을 벗은 '닥터 프리즈너'에는 최근 인기리에 막을 내린 JTBC 드라마 'SKY캐슬'이 주역이었던 김병철 최원영 김정난이 함께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닥터 프리즈너'에 출연하는 김병철, 최원영, 김정난(왼쪽부터). 출처|KBS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김병철 최원영 그리고 김정난이 'SKY캐슬'에 이어 다시 뭉쳤다.

18일 오후 서울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황인혁 송민엽, 제작 지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베일을 벗은 '닥터 프리즈너'에는 최근 인기리에 막을 내린 JTBC 드라마 'SKY캐슬'이 주역이었던 김병철 최원영 김정난이 함께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 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SKY캐슬'에서 '피라미드'를 강조하는 로스쿨 교수로 활약하며 '차파국'이란 별명까지 얻은 김병철은 선민 의식으로 가득찬 의사이자 교도소 의료과장인 선민식 역을, 이상적인 의사이자 아버지로 분했던 'SKY캐슬' 황치역 역의 최원영은 태강그룹 총수의 장남이자 그룹 서열 1위인 이재준 역을 맡았다. 영재 엄마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던 김정난은 화제 수용 생활 중인 상류사회의 큰 손 오정희로 변신했다.

▲ KBS2 '닥터 프리즈너' 제작보고회. 제공|KBS

인기드라마의 세 주역이 한 드라마에서 다시 뭉친 셈. 이에 대해 황인혁 PD는 "'SKY캐슬'을 잘 봤다. 우려가 없었다면 거짓말"이라고 털어놨다. 황 PD는 "평소 다른 작품 보면서 같이 해보고 싶던 분들에게 캐스팅 제의를 한다. (세 배우의 전작이 'SKY캐슬'인 것은) 100% 우연이라고 생각이 된다. 캐스팅 당시만 해도 'SKY캐슬'에 참여하신 건 알았지만 그것을 염두에 두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황인혁 PD는 "세분 다 연기를 잘 하시고 전작과는 상반된 캐릭터로 나오신다. 전작보다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셔서 더 재미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캐스팅하며 전작을 고려하지는 않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세 연기파의 재회가 이번에는 어떤 시너지를 낼까. KBS2 새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는 종영한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roky@spotv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