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단독] 블랙핑크, 3월 말 국내 컴백 확정

김연지 입력 2019.03.18. 10:26 수정 2019.03.18. 13: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김연지]

블랙핑크가 3월 말 국내 컴백을 확정했다.

블랙핑크는 이달 말 신곡으로 컴백한다. '뚜두뚜두' 이후 9개월 만의 컴백이다. 이번 주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극비리에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떤 비주얼 컨셉트로 뮤직비디오를 완성할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이번 신보는 EP 형태다. 앞서 양현석은 팬들에게 블랙핑크 컴백에 대한 힌트를 던지며 "다수의 신곡이 실린 EP 앨범(미니 앨범) 형태로 컴백할 것"이라고 전하며 "충분히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앨범과 곡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블랙핑크의 이번 컴백은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 뜨거운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블랙핑크는 대대적인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아시아·북미·유럽·오세아니아까지 4대륙을 넘나들며 전세계 가요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지난 2월엔 미국 데뷔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빌보드 메인 차트에 진입하고 K팝 걸그룹 사상 최고 순위도 찍었다.

글로벌한 인기의 중심엔 히트곡이 있다. 블랙핑크는 발매하는 곡마다 히트를 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컴백할 때마다 강력한 음원 파워를 자랑하며 차트 올킬을 기록하고 있다. 또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선 뮤직비디오로 놀라운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엔 얼마나 강력한 음원 파워를 자랑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블랙핑크는 올 상반기 계획이 꽉 차 있다. 3월 컴백에 이어 4월엔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 오른다. 이어 4월 17일 로스엔젤레스 공연을 시작으로 첫 북미 투어를 한다. 총 6개 도시 6회 공연이며 이미 매진됐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