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아시안필름어워드' 유아인, 남우주연상 수상 실패

강민경 기자 입력 2019.03.17. 23:04

배우 유아인이 '제 13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수상의 영광은 다른 사람의 몫이었다.

17일 오후 홍콩 TVB시티에서 '제13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가 개최됐다.

'아시안 필름 어워드'는 아시아 영화의 진수를 추출해내고, 아시아 전역의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영화예술인들에게 영예를 선사하고자 기획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배우 유아인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유아인이 '제 13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수상의 영광은 다른 사람의 몫이었다.

17일 오후 홍콩 TVB시티에서 '제13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가 개최됐다. '아시안 필름 어워드'는 아시아 영화의 진수를 추출해내고, 아시아 전역의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영화예술인들에게 영예를 선사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남우주연상 후보로 '버닝'(감독 이창동)의 유아인, '무쌍'(감독 맥조휘, 장문강)의 곽부성, '고독한 늑대의 피'(감독 시라이시 카즈야)의 야쿠쇼 코지, '나는 약신이 아니다'(감독 원 무예)의 서쟁, '산주'(감독 라지쿠마르 히라니)의 란비르 카푸르가 이름을 올렸다.

수상 발표 결과 '고독한 늑대의 피'의 야쿠쇼 코지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로써 유아인은 남우주연상 수상이 불발됐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