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비행기 못타는 감독 위해" 풍상씨 오늘 17일 부산 포상휴가

뉴스엔 입력 2019.03.17. 06:05

'왜그래 풍상씨' 팀이 부산으로 포상휴가를 떠난다.

지난 3월 14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17일 부산으로 2박3일 간의 포상휴가를 간다.

대부분의 드라마가 해외로 포상휴가를 떠나지만 '왜그래 풍상씨' 팀은 국내로 향한다.

배우들은 진 감독을 배려해 흔쾌히 국내로 포상 휴가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수연 기자]

'왜그래 풍상씨' 팀이 부산으로 포상휴가를 떠난다.

지난 3월 14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17일 부산으로 2박3일 간의 포상휴가를 간다.

대부분의 드라마가 해외로 포상휴가를 떠나지만 '왜그래 풍상씨' 팀은 국내로 향한다. 그 이유는 연출을 맡은 진형욱 감독이 비행기를 타지 못하기 때문이다. 배우들은 진 감독을 배려해 흔쾌히 국내로 포상 휴가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돌아 보는 드라마다. 마지막 회 시청률 22.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돌파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준상, 오지호, 전혜빈, 이시영, 이창엽 등이 출연했다. (사진=KBS 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