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종합]이종현, 불법 동영상 공유 의혹에 FNC '묵묵부답'..승리·정준영 '밤샘 조사'

정안지 입력 2019.03.15. 00:51 수정 2019.03.15. 01:08

밴드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도 가수 정준영의 불법 성관계 촬영 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종현의 소속사 FNC 측은 이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해당 단체방에는 정준영, 최종훈 외에 이종현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부인하던 하이라이트 용준형도 뒤늦게 정준영으로부터 불법 촬영 영상을 받아보고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사실을 인정, 사과하고 팀에서 탈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밴드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도 가수 정준영의 불법 성관계 촬영 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종현의 소속사 FNC 측은 이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14일 방송된 'SBS 8뉴스'를 통해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됐다.

'SBS 8뉴스' 측은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방 메시지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들은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함은 물론 여성을 향한 비하 발언을 서슴치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해당 단체방에는 정준영, 최종훈 외에 이종현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의 부적절한 발언은 충격 그 자체였다.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 "형이 안 XXX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어리고 예쁘고 착한 X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성의 성관계 동영상을 받아 보거나 여성을 물건 취급했다.

이 같은 보도 내용은 앞서 FNC 측이 이종현은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 발표와는 차이가 있다.

FNC 측은 해당 보도 후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FNC는 최종훈의 음주 단속 무마 관련 보도됐을 때 음주 운전 적발은 사실이지만, 청탁은 없었다며 선을 긋다가 논란이 확산하자, 14일 최종훈의 탈퇴를 발표하고 사과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부인하던 하이라이트 용준형도 뒤늦게 정준영으로부터 불법 촬영 영상을 받아보고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사실을 인정, 사과하고 팀에서 탈퇴했다.

소속사 측은 부정적인 기사에 1차적으로 부인, 연이은 보도에 뒤늦게 사과하며 대중들에게 더 큰 실망을 안겼다.

이종현은 지난해 8월 현역으로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인 상황이다. FNC 측은 이종현과 관련해 언제쯤 추가 입장을 밝힐지 이목이 쏠렸다.

한편 빅뱅 승리와 정준영의 경찰 조사가 날을 넘겼다.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는 14일 서울 종로 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오전 10시, 승리는 오후 2시에 도착했다. 유 대표는 포토라인을 피해 12시 50분 경 조사실로 향했다.

승리와 유 대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준영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정준영으로부터 소변과 모발을 임의 제출 받았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간 것을 확인하고 이들을 상대로 경찰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세 사람은 14일 자정을 넘긴 시간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조사는 밤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anjee85@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