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강남스캔들' 민지영·안지환, 신고은과 불안한 동거 시작

이게은 입력 2019.03.14. 08:49

'강남스캔들' 민지영과 안지환이 신고은 집에서 불안한 동거를 시작했다.

14일 방송된 SBS 일일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은소유(신고은 분)의 집에 방수경(민지영 분), 은재만(안지환 분)이 살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기를 맞은 방수경, 은재만은 은소유의 집으로 들어갔다.

귀가해 이를 목격한 은소유는 방수경에게 "나가요. (방에)들어가지 마"라고 막아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강남스캔들' 민지영과 안지환이 신고은 집에서 불안한 동거를 시작했다.

14일 방송된 SBS 일일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은소유(신고은 분)의 집에 방수경(민지영 분), 은재만(안지환 분)이 살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기를 맞은 방수경, 은재만은 은소유의 집으로 들어갔다. 수중에 돈이 떨어졌기 때문. 두 사람은 은소유 집 부엌에서 마음대로 음식을 해먹으며 시간을 보냈다. 귀가해 이를 목격한 은소유는 방수경에게 "나가요. (방에)들어가지 마"라고 막아섰다.

결국 몸싸움이 시작됐고 방수경은 "나 네 아빠랑 사는 여자다. 기본 예의는 지켜야 될 것 아니야"라고 윽박질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자 방수경은 "빨래, 설거지 다 하고 찍소리 않고 있겠다"고 설득했고 마음이 약한 은소유는 이를 거부하지 못했다.

한편, '강남스캔들'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8시 40분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