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MK스포츠

전소니 "'악질경찰' 미나, 반항심이 전부 아냐..책임감 있는 아이"

김도형 입력 2019.03.13. 18:18 수정 2019.03.13. 18:24

'악질경찰' 전소니가 자신의 배역 미나를 연기하며 중요하게 생각했던 내용을 소개했다.

이날 전소니는 '악질경찰' 속 자신의 배역 미나에 대해 "관객으로서 판단하기에 미나는 바르지 못하고 일탈한다"고 소개했다.

또 전소니는 "민아가 살아가는 것에는 책임감이 있다고 생각했다. 책임지고 지키기 위해 어디까지 저지르고 참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 민아는 조금 더 그럴 수 있는 아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도형 기자] ‘악질경찰’ 전소니가 자신의 배역 미나를 연기하며 중요하게 생각했던 내용을 소개했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악질경찰’(감독 이정범)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전소니는 ‘악질경찰’ 속 자신의 배역 미나에 대해 “관객으로서 판단하기에 미나는 바르지 못하고 일탈한다”고 소개했다.

`악질경찰` 전소니가 자신의 배역 미나를 소개했다. 사진=영화 `악질경찰` 스틸
이어 “마냥 반항심과 결핍에서 나오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으면 했다. 미나가 어떤 생각에서 그런 행동을 하는지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소니는 “민아가 살아가는 것에는 책임감이 있다고 생각했다. 책임지고 지키기 위해 어디까지 저지르고 참을 수 있을지 고민했다. 민아는 조금 더 그럴 수 있는 아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악질경찰’은 ‘아저씨’ 이정범 감독의 최신작으로 오는 20일 개봉한다. mkculture@mkcultur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