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정준영 이럴 줄 알고? 황광희 "나 못 나가" 과거 발언 화제

정다연 인턴기자 입력 2019.03.12. 18:50

일명 '승리 게이트'와 연루된 인물들이 속속 밝혀지며 정준영이 동영상 유포자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광희가 한 프로그램에서 정준영과 나눈 대화가 회자되고 있다.

해당 방송이 나간 후 누리꾼들은 "광희가 잘 나가는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만약을 대비해 몸을 사렸던 것이 아니냐"는 반응들을 보였다.

또한 광희는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게스트로 출연한 빅뱅의 멤버 탑(최승현)에게 "이 형 눈이 이상해"라고 말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일명 '승리 게이트'와 연루된 인물들이 속속 밝혀지며 정준영이 동영상 유포자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광희가 한 프로그램에서 정준영과 나눈 대화가 회자되고 있다.

황광희는 군복무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당시 정준영이 게스트로 함께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정준영은 "광희는 '인싸'되기 힘들다"며 "같이 어울려야 되는데 프로그램 하는 거 있으면 방송에만 집중한다"고 운을 뗐다. 이에 황광희는 "준영이의 그런 자유로워 보이는 삶이 부럽다"고 말했다.

이에 정준영은 황광희에게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광희가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고 있을 때 내가 놀자고 했다. 근데 광희가 '나 안 돼. 못 나가'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촬영 있어? 왜 못 나와?'라고 물었더니 광희가 프로그램에 피해 갈까 봐'라고 했다"고 말했다.

해당 방송이 나간 후 누리꾼들은 "광희가 잘 나가는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만약을 대비해 몸을 사렸던 것이 아니냐"는 반응들을 보였다.


또한 광희는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게스트로 출연한 빅뱅의 멤버 탑(최승현)에게 "이 형 눈이 이상해"라고 말했었다. 이후 탑의 마약 사건이 터지면서 광희의 발언이 재조명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무한도전']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