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눈 깜빡하니 10년" 홍진영이 '트로트 여왕' 되기까지

이은호 입력 2019.03.08. 17:35

10년.

가수 홍진영이 첫 번째 정규 음반을 내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홍진영이 작사·작곡에 참여한 '스며드나 봄'과 발라트롯(발라드+트로트) '눈물 비'다.

홍진영은 "트로트를 하고 싶어 하는 친구들은 많은데, 이 장르의 시장이 열악하다. 후배들에게 기회의 장을 열어주고 싶다"며 눈을 빛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눈 깜빡하니 10년" 홍진영이 '트로트 여왕' 되기까지
사진=박태현 기자

10년. 가수 홍진영이 첫 번째 정규 음반을 내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2009년 6월 ‘사랑의 배터리’로 데뷔해 ‘엄지 척’, ‘내 사랑’, ‘잘 가라’ 등의 노래로 쉴 새 없이 활동해왔지만, 정규 음반을 내는 건 쉽지 않았다. 노래 한 곡을 띄우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트로트의 장르적 특징 때문이었다. 홍진영은 기념비적인 이 음반에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라는 제목을 붙였다. 자신이 받은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의미와 더불어 앞으로도 사랑 받고 싶다는 각오에서다.

“제가 정규 음반을 낼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8일 오후 서울 백범로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만난 홍진영은 이렇게 말하며 감격스러워했다. 그는 이번 음반을 만들기 위해 조영수 작곡가를 호출했다. “새로운 시도를 할 때마다 찾는 사람”이 바로 조영수란다. 홍진영은 조영수에게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을 원한다. 복고풍이 들어가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타이틀곡 ‘오늘 밤에’(Love Tonight)이 그 결과물이다. 1980년대 유행했던 디스코 펑크 요소를 트로트에 더했다. 홍진영은 “이제 복고 유행이 돌아올 때가 된 것 같다”며 웃었다. 음반에는 ‘오늘 밤에’ 외에도 두 개의 신곡이 더 실린다. 홍진영이 작사·작곡에 참여한 ‘스며드나 봄’과 발라트롯(발라드+트로트) ‘눈물 비’다. 홍진영은 “다양한 장르를 싣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귀띔했다. 

사진=박태현 기자

홍진영은 ‘행사의 여왕’으로 불린다. 그의 달력은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행사 일정으로 가득 차 있다. 음악 방송은 물론 예능 프로그램 출연도 활발하다. 최근엔 친언니 홍선영씨와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그가 “눈 깜빡하니 10년이 지나갔다”고 회상하는 건 그래서 당연하다. 홍진영은 “그동안 열심히 살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자작곡을 만드는 등 내가 소망하던 일들을 하나씩 이뤄가고 있는 게 가수 인생의 가장 큰 성취”라고 힘줘 말했다.

다음달엔 오디션 프로그램 ‘홍디션: 홍진영의 동생을 찾습니다’를 만들 계획이다. 방송에서 이 기획을 언급한 뒤 많은 제작자에게 연락이 오고 있지만, 자신의 힘으로만 오디션을 진행하겠단다. “내 생각대로 이끌고 싶어서”다. 홍진영은 “트로트를 하고 싶어 하는 친구들은 많은데, 이 장르의 시장이 열악하다. 후배들에게 기회의 장을 열어주고 싶다”며 눈을 빛냈다. 1년에 한 시즌씩 프로그램을 제작해 후배 가수를 양성하겠다는 포부다.

“신인 시절엔 외로웠어요. 더 세보이려고 하고 더 오버하기도 했죠. 그런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마음에 여유를 찾자고 다짐하게 됐어요. 편하고 솔직한 모습을 많은 분들께서 매력으로 느껴주신 것 같습니다. 힘들면 한 번씩 쉬어갈 수도 있겠지만, 열정이 남아있는 한 새로운 것에 계속 도전할 거예요.”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