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10년만 첫 정규"..홍진영, '오늘 밤에' 新 국민 트로트 탄생하나(종합)

입력 2019.03.08. 17:1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진영 ‘Lots of Love’(랏츠 오브 러브)‘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가수 홍진영이 첫 정규앨범에 10년 간 받은 사랑을 가득 담았다. 첫 정규앨범인 만큼 남다른 소감과 함께 이번 활동 역시 에너지 넘치게 노래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홍진영의 첫 번째 정규앨범 ‘Lots of Love’(랏츠 오브 러브)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Lots of Love’는 홍진영이 그동안 사랑에 관한 노래를 불러왔고,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사랑을 가득 담아 보낸다’는 뜻을 지녔다.

홍진영은 데뷔 10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게 된 소감으로 “첫 정규앨범이라는 점에 대해 다들 의아해하신다. 정규앨범을 준비한다고 하니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는 느낌도 있었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도 넣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면서 “지난 앨범발매 때와는 느낌이 다르다. 정규앨범만의 무게감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오늘 밤에’를 비롯해 ‘스며드나, 봄’, ‘눈물비’, ‘사랑은 다 이러니’, ‘엄지 척’, ‘서울사람(Feat.브레이)’, ‘잘가라’, ‘부기맨’, ‘따르릉(작곡가 Ver.)’, ‘사랑의 배터리’, ‘산다는 건’, ‘사랑이 좋아’ 등 홍진영의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통한 자작곡과 트로트 외 장르도 포함돼 있다.

홍진영은 첫 정규앨범인 만큼 음악에 대한 깊은 고민과 열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그는 “조금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트로트를 하고 싶다는 고민을 했다. 매번 어떤 새로운 시도를 해볼까 하는 마음에, 많은 곡들을 받았고, 그 속에서 최고의 곡을 골라 앨범을 냈었다. 이번에는 항상 유행은 돌고 돌기 때문에 복고가 다시 돌아올 때가 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레트로풍의 트로트를 준비하게 됐다”고 앨범 준비 과정을 털어놨다.

홍진영 ‘Lots of Love’(랏츠 오브 러브)‘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타이틀곡인 ‘오늘 밤에(Love Tonight)’는 80년대 디스코펑키 장르와 트로트의 새로운 조화로 탄생한 레트로풍 트로트 곡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홍진영만의 새로운 국민 트로트가 될 전망이다.

특히 자신의 데뷔 곡 ‘사랑의 배터리’를 포함해 ‘산다는 건’, ‘잘가라’ 등 여러 히트곡을 탄생시킨 조영수 작곡가와 또 한 번 호흡을 맞췄다. 이에 대해 홍진영은 “정규앨범 타이틀곡은 무조건 조영수 오빠라고 생각했다. 저와 작업을 많이 했기 때문에 제가 원하는 느낌과 생각들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새로운 시도를 했을 때마다 같이 했었다”고 말했다.

또 홍진영은 자신의 타이틀곡에 대해 “신나는 편안함이 있다. 노래를 듣는 분들의 마음이 편해졌으면 좋겠다”며 한두 번만 들으면 귀에 쏙쏙 박힐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홍진영 ‘Lots of Love’(랏츠 오브 러브)‘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이날 현장에는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응원차 자리를 빛내 눈길을 끌었다. 홍진영은 신곡을 들은 홍선영의 반응에 대해 “노래 개좋다고 했다. 녹음하고 나서 언니한테 들려줬을 때 좋다더라”라며 “집에서 흥얼거리는 걸 보니 저보다 잘 부르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근 트로트 신인 개발 프로젝트가 늘어나며 ‘제2의 홍진영’ 타이틀이 붙여진 점에 대해 “‘제2의 홍진영’ 타이틀은 감사하다. 후배들이 그런 얘기를 해주는 게 그래도 내가 그동안 열심히 활동했구나 하는 생각에 뿌듯하다”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게 된 자신의 매력에 대해 “사실 신인 때는 외로웠다. 활동하면서 더 세보이려 하고, 더 오버하려는 게 있었다. 그러다 ‘라디오스타’에 처음 나갔을 때부터 마음을 편하게 놓고,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한발씩 나가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 이후부터는 있는 그대로 편안하게 솔직하게 활동하다보니까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홍진영은 자신의 행보를 돌아보며 “돌이켜보니 앞만 보고 쭉쭉 달렸더라. 1년에 한 번씩 앨범을 냈다. 저 역시 열심히 살았구나 생각이 들고, 앨범을 낼 때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뿌듯하고 감사하다. 노래를 하면서 작사, 작곡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2017년에 결실이 맺어졌다. 이후에도 계속 도전하고 있다. 10년 동안 경험을 쌓은 것들이 저를 더 단단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 앨범을 낼 때마다 편하게 따라 불러주는 것에 대해 행복함을 느낀다”며 뿌듯해했다.

홍진영의 데뷔 10년 만 첫 정규앨범 ‘Lots of Love’(랏츠 오브 러브)는 8일 오후 6시 발매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