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제가 개그맨이었나요?' 연기 위해 40kg 뺀 '배우' 류담

김용준 입력 2019. 03. 07. 17:26 수정 2019. 03. 07. 17:34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출신 배우 류담(사진)이 얼굴을 드러냈다.

최근 싸이더스HQ로 소속사를 옮긴 류담은 7일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다이어트를 한 까닭에 대해 류담은 "연기를 하면서 다양한 캐릭터를 하고 싶었는데, 캐릭터가 한정적이더라"며 "연기를 하는 다른 동료들도 살을 빼고 이미지를 변신하면 연기할 때 더 폭넓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류담은 2003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를 통해 지명도를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맨 출신 배우 류담(사진)이 얼굴을 드러냈다. 새로운 곳으로 둥지를 틀고 40kg이나 빠진 모습으로. 혹독한 다이어트를 한 이유에 대해 그는 '연기를 위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최근 싸이더스HQ로 소속사를 옮긴 류담은 7일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놀라우리만치 살이 빠진 모습이다.

류담은 "2년 동안 다이어트를 했다"며 "40kg 정도 감량해 현재 81kg이며, 앞으로도 10kg 정도 더 빼고 싶다"고 밝혔다.

다이어트를 한 까닭에 대해 류담은 "연기를 하면서 다양한 캐릭터를 하고 싶었는데, 캐릭터가 한정적이더라"며 "연기를 하는 다른 동료들도 살을 빼고 이미지를 변신하면 연기할 때 더 폭넓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3년 KBS 18기 공개 코미디언으로 데뷔했을 때는 살이 심각하게 찐 편은 아니었다"며 "내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이어트 방법에 관해서는 "기간을 길게 잡고 꾸준히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보다 구체적 방법으로는 "탄수화물을 줄이고 유산소 위주로 운동을 했다"며 "한 번 운동하면 1시간 반 정도 하고 지방이나 외국에 촬영을 가도 꼭 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류담은 "40대가 되면서 아무래도 몸에 변화가 많이 찾아왔는데, 운동을 하면서 더 건강해진 것 같고 늘 내 건강을 걱정하던 가족들도 무척 기뻐한다"며 뿌듯해 했다. 

류담은 2003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를 통해 지명도를 높였다. 이후 드라마 '선덕여왕', '성균관스캔들', 영화 '평양성'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삶을 이어가고 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 싸이더스 HQ 제공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