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머니S

'아내의 맛' 양미라 남편, 정신욱 OOO 닮은꼴?

김유림 기자 입력 2019.03.06. 10:05

'아내의 맛'에 합류한 양미라와 남편 정신욱 부부가 화제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결혼 5개월차 양미라-정신욱 부부가 합류한 모습이 담겼다.

만둣국을 만드는 와중 남편 정신욱씨가 "만두를 너무 빨리 넣은 것 같다"고 간섭하자 양미라는 "내가 간섭하지 말랬잖아. 내 영역이다"며 잘라냈다.

한편 양미라 남편은 2세 연상의 사업가로, 4년간 교제한 후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내의 맛 양미라 남편 정신욱.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아내의 맛'에 합류한 양미라와 남편 정신욱 부부가 화제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결혼 5개월차 양미라-정신욱 부부가 합류한 모습이 담겼다. 흡사 좀비와 같은 모습으로 일어난 양미라는 "카메라 앞에서 요리하려니까 겁난다"며 아침식사로 만둣국을 준비했다. 주부9단이라는 콘셉트로 일했으나 허술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만둣국을 만드는 와중 남편 정신욱씨가 "만두를 너무 빨리 넣은 것 같다"고 간섭하자 양미라는 "내가 간섭하지 말랬잖아. 내 영역이다"며 잘라냈다. 그러나 완성된 만둣국을 맛본 정신욱씨는 "불었다. 소금 많이 넣었다"며 냉철한 평가를 내려 원망을 받았다. 식사 후 양미라는 운동용 댄스 게임에 맞춰 막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양미라 남편은 2세 연상의 사업가로, 4년간 교제한 후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미라는 “결혼 하자마자 오빠가 마흔이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미라 남편의 사진이 공개되자 연예인 못지 않은 훈훈한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패널들은 “미키 루크 닮았다” “영화배우인 줄 알았다”며 감탄을 표했다. 

앞서 양미라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남편에 대해 “배우 차승원과 젊은 최민수를 닮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