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라디오스타' 이주연 "박한별·구혜선과 5대 얼짱 출신..장난 아니었다"

입력 2019.03.06. 10:00

'라디오스타' 이주연이 박한별, 구혜선과 5대 얼짱으로 불렸던 당시를 회상한다.

6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주연은 인기 많았던 학창시절 비 오는 날이 제일 좋았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에 모두가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주연은 즉석에서 안우연과 댄스 콜라보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4차원 춤사위까지 뽐낼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스’ 이주연 사진=MBC ‘라디오스타’

[MBN스타 김노을 기자] ‘라디오스타’ 이주연이 박한별, 구혜선과 5대 얼짱으로 불렸던 당시를 회상한다.

6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이주연은 학창시절 5대 얼짱이었던 사실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그는 박한별, 구혜선과 함께 5대 얼짱이 된 과정을 털어놓으면서 “그때 날렸죠. 장난 아니었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주연은 인기 많았던 학창시절 비 오는 날이 제일 좋았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에 모두가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또 오디션에 잘 붙는 자신만의 노하우도 공개했다. MC들의 모든 질문에 기가 막히게 척척 방어해 웃음을 참을 수 없게 했다.

또한 이주연은 즉석에서 안우연과 댄스 콜라보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4차원 춤사위까지 뽐낼 예정이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