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 피소 소식 이후 SNS 언팔로우

이지은 입력 2019.02.28. 09:43

듀오 'UN' 출신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당한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TV 조선 '연애의 맛'에 함께 출연했던 김진아가 김정훈의 SNS를 언팔로우 했다.

김진아는 27일 SNS를 통해 "저 괜찮아요.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라며 "비공개나 댓글 닫으라고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오롯이 제 공간인 이곳 언젠가는 다시 열 텐데, 그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을 이유는 없으니까"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TV 조선'연애의 맛'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듀오 ‘UN' 출신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당한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TV 조선 ‘연애의 맛’에 함께 출연했던 김진아가 김정훈의 SNS를 언팔로우 했다.


김진아는 27일 SNS를 통해 "저 괜찮아요.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라며 “비공개나 댓글 닫으라고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오롯이 제 공간인 이곳 언젠가는 다시 열 텐데, 그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을 이유는 없으니까"라고 밝혔다.


이어 "제 엄마 아버지 새벽부터 저 걱정하셔서 잠 안 온다고 연락 오실 때 그때만 좀 울었지, 사실 저는 아예 괜찮아요! 구설 오르는 게 좀 힘들기는 한데”라며 자신을 걱정하는 네티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진아는 이보다 앞서 SNS에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고 괜찮다"는 댓글을 남겼으나 이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28일 한 매체는 김정훈이 교제 중이던 여성 A 씨로부터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A 씨는 임신 이후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김정훈과 갈등이 깊어졌으며 임신 중절을 종용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정훈이 집의 계약 기간이 만료된 A 씨에게 임대차보증금 1000만 원과 월세를 해결해 주겠다고 했으나 임대인에게 계약금 100만 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정훈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 광 측은 “현재 관련 보도를 접하고 본인에게 사실 확인 중이다. 아직 구체적으로 전할 입장이란 게 없다. 추후 입장이 정리되면 전달하겠다”고 밝혔으나 김정훈은 3일째 입장 표명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