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김진아, 김정훈 여자문제 알고 있었나.."처음 알았던 것 아냐" 댓글 삭제

박준범 입력 2019.02.27. 17:33

그룹 UN 출신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를 당한 가운데,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했던 김진아의 댓글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김진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고 괜찮다.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그룹 UN 출신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를 당한 가운데,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했던 김진아의 댓글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김진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고 괜찮다.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계정을 비공개해라 댓글 닫아라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언젠가는 다시 열 건데 그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어야 할 이유는 없다 싶다. 엄마 아버지 새벽부터 저 걱정하셔서 잠 안 온다고 연락 오실 때 그때만 좀 울었고 사실 저는 아예 괜찮다"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김진아는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고 괜찮아요"라는 글귀를 삭제 했다가 이후엔 해당 글 전체를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김진아가 김정훈의 여자 문제를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 26일 김정훈 피소 소식에 '연애의 맛' 제작진 측은 "사전 인터뷰 당시, 김정훈이 '연애 안 한 지 2년이 넘었다'는 말과 함께 연애에 대한 각별한 의지를 보였고,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믿고 프로그램 출연을 진행했다"며 "기사를 보고 제작진도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정훈은 교제 중이던 여성 A 씨에게 피소됐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A 씨에 따르면, 김정훈은 A 씨가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인공 임신 중절을 강요했고, 살 집을 구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임대보증금을 내주지 않은 채 연락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김진아 인스타그램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