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정훈 피소, 전 여친 임신중절 종용.. "2년째 솔로라더니"

김유림 기자 입력 2019.02.27. 07:36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를 당한 사실이 전해졌다.

TV조선 '연애의 맛' 관계자는 26일 "김정훈이 '연애의 맛' 출연 전 사전 인터뷰 당시, '연애를 안 한지 2년이 넘었다'는 말을 하며 연애에 대한 각별한 의지를 보였다.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믿고 프로그램을 출연을 진행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기사를 보고 (김정훈 피소) 소식을 접했다. 제작진 입장에서도 당혹스럽다. 빠른 시일 안에 사실 확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훈 피소. /사진=크리에이티브광 제공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를 당한 사실이 전해졌다. TV조선 ‘연애의 맛’ 관계자는 26일 “김정훈이 ‘연애의 맛’ 출연 전 사전 인터뷰 당시, ‘연애를 안 한지 2년이 넘었다’는 말을 하며 연애에 대한 각별한 의지를 보였다.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믿고 프로그램을 출연을 진행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기사를 보고 (김정훈 피소) 소식을 접했다. 제작진 입장에서도 당혹스럽다. 빠른 시일 안에 사실 확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뉴스1은 "김정훈이 교제 중이던 여성에게 피소됐다. 이 여성은 자신이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김정훈이 임신중절을 권유했고, 집을 구해주겠다고 했지만 임대보증금을 내주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며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훈의 여자친구 A씨는 임신 후 아이의 출산을 두고 김정훈과 갈등이 깊어졌다. 이 과정에서 김정훈은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A씨에게 임신중절을 종용하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툼이 지속되던 중 A 씨가 살던 집의 계약기간이 만료돼 부모님이 있는 본가에 들어가 살겠다고 하자, 김정훈이 자신이 집을 구해주겠다며 두 사람이 집을 함께 구했다. 김정훈은 A씨에게 집의 보증금과 월세를 해결해 주겠다고 했지만, 계약금 100만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었다. A씨는 김정훈에게 임대차보증금 잔액 900만원과 임대기간 내 월세를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훈은 지난 21일 종영한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해왔다. 여자친구가 있는 상태에서 '연애의 맛'에 출연한 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된다.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