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아는형님' 코요태, 티격태격 빛나는 '20년 우정'

조윤선 입력 2019.02.24. 14:23

'20년 지기' 코요태가 훈훈한 우정을 증명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토)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168회의 타겟 시청률이 4.5%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2049세대 시청자를 대상으로 집계된 기록으로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합쳐 동시간대에 방송된 프로그램의 중 1위에 해당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20년 지기' 코요태가 훈훈한 우정을 증명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토)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168회의 타겟 시청률이 4.5%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2049세대 시청자를 대상으로 집계된 기록으로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합쳐 동시간대에 방송된 프로그램의 중 1위에 해당한다. 평균 시청률 역시 6.8%에 육박하며 높은 기록을 세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그룹 코요태 멤버 3인이 출연했다. 20여 년을 함께 한 세 사람은 '가족 같은 사이'를 자처하며 서로의 에피소드를 폭로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와 빽가는 김종민이 팀에서 '독재자' 역할을 맡고 있다고 폭로했다. 김종민과 빽가는 서로의 외모를 디스하며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신지가 "두 멤버들이 없으면 나는 빛이 나지 않는다"라고 두 사람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등 우정을 과시하며 코요태의 장수비결을 증명했다.

토요일 밤의 예능 강자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