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황후의품격' 이엘리야 종영소감 '민유라와 작별'

황서연 기자 입력 2019. 02. 21. 16:1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엘리야가 '황후의 품격' 종영 소감을 밝혔다.

21일 이엘리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민유라 역을 맡은 이엘리야의 종영 소감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엘리야가 ‘황후의 품격’ 종영 소감을 밝혔다.

21일 이엘리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민유라 역을 맡은 이엘리야의 종영 소감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엘리야는 궁인 복장을 한 민유라의 모습이다. 그는 환한 미소와 함께 손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어 극 중 악녀 캐릭터와는 정반대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소속사를 통해 이엘리야는 “‘황후의 품격’을 사랑해주셨던 시청자 분들의 사랑 덕분에 추운 겨울도 따듯하게 이겨내며 무사히 작품을 끝낼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고생하신 스태프 분들께도 감사드리며, 그 사랑과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좋은 모습으로 다음 작품에서 인사 드리겠다. 추운 겨울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엘리야는 ‘황후의 품격’에서 악녀 민유라로 열연을 펼쳤다. 그는 민유라의 섬뜩하면서도 냉혈한의 면모부터 매혹적인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매 작품마다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이엘리야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황후의 품격’은 이날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