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입꼬리' 효민 "언젠가 재즈 앨범 만들어보고파"

김영록 입력 2019.02.20. 14:20 수정 2019.02.20. 14:33

"언젠간 재즈로 전곡을 채운 앨범을 발표하고 싶다."

효민은 2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새 앨범 '얼루어'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효민은 앨범의 1번 트랙에 '입꼬리' 원곡이 아닌 재즈 버전이 담긴 것에 대해 "보통 타이틀곡 1곡 잘되기도 힘들고, 한곡만 들어주시면 감사하지 않냐. 그래서 타이틀곡을 1번으로 넣을까 고민했다"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효민이 2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히노스레시피에서 진행된 세번째 미니앨범 'Allure(얼루어)'발매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동대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2.2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언젠간 재즈로 전곡을 채운 앨범을 발표하고 싶다."

가수 효민이 새 미니앨범 '얼루어'의 1번 트랙을 장식한 '입꼬리(재즈 버전)'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효민은 2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새 앨범 '얼루어'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효민은 앨범의 1번 트랙에 '입꼬리' 원곡이 아닌 재즈 버전이 담긴 것에 대해 "보통 타이틀곡 1곡 잘되기도 힘들고, 한곡만 들어주시면 감사하지 않냐. 그래서 타이틀곡을 1번으로 넣을까 고민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어릴 때부터 재즈를 좋아했다. 언젠가는 전곡을 재즈로 채운 앨범을 만들어보고싶다"면서 "당장 그렇게 하긴 무섭다. 무모한 도전이다. 이렇게 한곡씩 도전해나갈 생각이다. '입꼬리'는 재즈와 잘 맞는 느낌의 노래"라고 덧붙였다.

선홍빛 컬러가 돋보이는 '얼루어'는 효민의 지난 디지털 싱글 '망고'의 옐로우, '으음으음'의 에메랄드에 이은 효민표 컬러 3부작의 완결판이다.

효민은 20일 오후 6시 '얼루어'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선다.

lunarfly@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