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워너비 린아, 예능욕심 고백.."동생 민아와 '미우새' 출연하고파"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2.19. 17:04 수정 2019.02.19. 17:11

걸그룹 워너비 린아가 동생인 걸스데이 민아와 함께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린아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동생 민아와 함께 살고 있어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못 나간다"며 "그런데 SBS '미우새'를 보니 홍진영-홍선영 자매가 등장하더라. 민아와 '미우새'에 출연하고 싶다. 홍진영처럼 흥 넘치는 현실 자매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걸스데이 민아가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걸그룹 워너비(WANNA.B)의 네 번째 디지털 싱글 ‘레고(LEGGO)’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언니 린아(왼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걸그룹 워너비 린아가 동생인 걸스데이 민아와 함께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선 워너비의 4번째 디지털 싱글 ‘LEGGO’(레고)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린아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으로는 SBS ‘미운 우리 새끼’를 꼽았다.

그는 “동생 민아와 함께 살고 있어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못 나간다”며 “그런데 SBS ‘미우새’를 보니 홍진영-홍선영 자매가 등장하더라. 민아와 ‘미우새’에 출연하고 싶다. 홍진영처럼 흥 넘치는 현실 자매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민아가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민아는 직접 꽃다발을 건네며 언니 린아를 응원했다.

한편, 워너비는 20일 낮 12시 신곡 ‘레고’를 발매한다. ‘레고’는 워너비가 처음으로 힙합 장르에 도전하는 곡이다. 미래에 대한 불안함과 현재에 대한 고민으로 살아가는 청춘들을 위한 메시지를 담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