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불청' 김도균, 대장암 아닌 선종..의사 "좀만 늦었으면 큰일날 뻔"

정하은 입력 2019.02.12. 23:32

'불타는 청춘' 김도균이 대장암이 아니란 조직검사 결과를 받고 안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대장암 조직검사 결과를 받는 김도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일주일 뒤, 대장암 조직검사 결과가 나오는 당일 김광규는 김도균의 손을 꼭 잡아주며 안심시켰다.

의사는 "대장암으로 진행 됐을 수도 있을만한 혹이었다. 조직 검사 결과 다행히 대장암은 아니었다"고 말했고 그제서야 김도균은 안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불타는 청춘' 김도균이 대장암이 아니란 조직검사 결과를 받고 안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대장암 조직검사 결과를 받는 김도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균은 생애 첫 대장내시경에서 대장암 1기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김도균은 입원이 가능한 병원으로 이동했고 수면마취를 통해 3cm의 용종을 무사히 떼어냈다. 그러나 떼어낸 용종을 보던 의사가 다시 김도균을 불러 재수술을 했다. 의사는 김도균에게 "조직검사를 할 거다. 떼어낸 용종에 암세포가 있으면 안 된다. 그러면 원래 대장에도 암세포가 묻어있을 수 있다. 결과는 일주일 후에 나올 것이다"고 덧붙였다.

일주일 뒤, 대장암 조직검사 결과가 나오는 당일 김광규는 김도균의 손을 꼭 잡아주며 안심시켰다. 의사는 "대장암으로 진행 됐을 수도 있을만한 혹이었다. 조직 검사 결과 다행히 대장암은 아니었다"고 말했고 그제서야 김도균은 안도했다. 이어 의사는 "대장암의 전단계인 '선종'인데, 그 중에도 위험도가 큰 선종이다. 몇 달만 대장내시경을 늦게 했어도 대장암으로 진행될 수 있었다. 따라서 앞으로 관리를 굉장히 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