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영화 '제니, 주노' 고작 15살, 최연소 부모되기 나선 귀여운 커플의 고군분투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2.08. 12:10

영화 '제니, 주노'가 오늘(8일) 오전 10시40분부터 채널CGV에서 방영되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다.

'제니, 주노'는 중학생 커플이 연애 중 임신하게 되면서 생기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주인공 제니(박민지 분)와 주노(김혜성 분)는 연애와 학업을 병행하는 중 제니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되면서 부모님 몰래 아이를 키울 계획을 한다.

15살 최연소 부모가 되겠다는 제니, 주노의 당돌한 생각을 테마로 한 이 영화는 신선한 소재로 영화 팬의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제니, 주노’ 포스터
[서울경제] 영화 ‘제니, 주노’가 오늘(8일) 오전 10시40분부터 채널CGV에서 방영되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다.

‘제니, 주노’는 중학생 커플이 연애 중 임신하게 되면서 생기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주인공 제니(박민지 분)와 주노(김혜성 분)는 연애와 학업을 병행하는 중 제니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되면서 부모님 몰래 아이를 키울 계획을 한다.

15살 최연소 부모가 되겠다는 제니, 주노의 당돌한 생각을 테마로 한 이 영화는 신선한 소재로 영화 팬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 2005년 개봉했던 ‘제니, 주노’는 당시 관객수 21만6516명을 동원했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