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황후의 품격' 신성록, 집착에 설득력 부여하는 '섬세 연기'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19.01.25. 16:47

'황후의 품격'의 신성록이 한층 더 섬세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이처럼 신성록은 황후 오써니를 향한 마음을 애절하게 표현하는 연기는 물론, 황실을 휘어잡는 강렬한 연기 등 다양한 면모를 가진 황제 이혁 캐릭터를 완벽한 연기력으로 그려내었으며 디테일한 감정 묘사로 캐릭터의 상황에 설득력을 더함으로써 안방극장에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황후의 품격’ 신성록, 집착에 설득력 부여하는 ‘섬세 연기’

‘황후의 품격’의 신성록이 한층 더 섬세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신성록의 연기가 돋보이는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현재 대한민국이 아닌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벌어지는 사건을 담은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로, 황제 이혁으로 출연 중인 신성록은 매회 흔들림 없는 연기로 극을 이끌어나가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황제 이혁(신성록 분)은 어제(24일) 방송에서 황후 오써니(장나라 분)의 주위를 맴돌며 끊임없이 애정을 갈구하였으며 황후의 본가에까지 찾아가 집착을 드러내기도 하는 등 사랑에 눈 먼 황제 이혁의 감정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절절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혁이 오써니 몰래 다가가 백허그를 하려다 호신술로 제대로 엎어치기 당해 넘어지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낸 데 이어 이혁은 자신을 일으켜 세워달라 손을 뻗었지만 얼굴을 찌푸린 채로 일으켜 세워주는 오써니에 상관하지 않는다는 듯 애틋한 눈빛을 보내며 사랑에 빠진 연기에 힘을 실었다.

뿐만 아니라 이혁은 태후(신은경 분)의 계략으로 인해 죽음에까지 이를뻔한 오써니와 나왕식을 구해주었으며 후에 태후와 대립각을 세운 가운데 이혁이 가진 특유의 황제 카리스마로 극의 분위기를 압도하는가 하면 위험에서 벗어난 오써니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매몰찬 오써니의 외면으로 상처받은 감정 연기는 시청자들이 몰입할 수 밖에 없게 만들었다.

이처럼 신성록은 황후 오써니를 향한 마음을 애절하게 표현하는 연기는 물론, 황실을 휘어잡는 강렬한 연기 등 다양한 면모를 가진 황제 이혁 캐릭터를 완벽한 연기력으로 그려내었으며 디테일한 감정 묘사로 캐릭터의 상황에 설득력을 더함으로써 안방극장에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신성록의 시선을 뗄 수 없는 열연이 담긴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SBS에서 방영된다.

사진|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