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19금 격정멜로"..박시후·장희진 '바벨', 'SKY캐슬' 열풍 이을 종편 명드 [종합]

김가영 입력 2019.01.24. 15:2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종편 열풍을 이어갈 드라마가 탄생했다. 바로 '바벨'이다. 파격적인 전개와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또 하나의 인생드라마를 추가할 예정이다.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 살인과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과 몰락을 그리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 드라마다.

윤성식 감독은 "'바벨'은 포스터에도 적혀있듯 미스터리 격정 멜로다. 개인적으로도 절절한 멜로 드라마를 연출하고 싶었는데 바벨을 접했을 때 굉장히 의욕이 솟았다. 대본을 만들어가면서 자신감이 생겼다. 훌륭한 배우분들이 출연 해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배우분들이 모였고 현장에서 늘 최선의 연기로 임해주셔서 작품의 완성도가 점점 좋아지고 있는 느낌이다. 자신있게 선보일 수 있는 드라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바벨'은 박시후, 장희진, 김해숙, 장신영, 김지훈, 송재희, 임정은 등 명품 배우들이 총출동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윤 감독은 "각각 캐릭터에 대해 상상을 해보고 조합을 해봤다. 이분들이 아니었으면 어떻게 됐을까 라는 생각을 했다. 캐릭터마다 주인이 있다는 생각을 한다. '바벨' 배우 분들이 마땅한 주인이라고 생각을 한다. 접촉을 하는데 쉽지만은 않은 캐스팅이었는데 대본, 캐릭터 매력을 보고 응해주셔서 감사하다. 기대 이상으로 연기를 보여주셔서 감사하다"고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박시후는 외통수, 다혈질에 불같은 성격을 지닌 신문기자 출신의 검사 차우혁을 맡았다. 복수를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가던 중 한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인물이다.

특히 박시후는 KBS2 '러블리 호러블리' 이후 공백 없이 활동을 이어간다. 그는 "전 드라마가 끝나기 전에 대본을 받아봤다. 휴식을 갖고 충전 시간을 갖는데 대본을 읽는데 빠져들더라. 작품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윤성식 감독님, 배우님들을 보고 작품에 임하게 됐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냉철한 카리스마가 있는 검사 역할이라 전과 다른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고 이번 캐릭터 차우혁의 매력포인트를 전하기도 했다.

박시후는 첫 격정 멜로에 도전하는 것에 대해서도 "격정 멜로는 처음이다. 여배우와 호흡도 중요하다. 첫 촬영부터 키스신을 찍은 것 같다. 그래서 더 친해졌다"고 웃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였고 현재는 거산그룹의 며느리인 한정원 역은 장희진이 맡았다. 현재는 검사가 된, 7년 전 악의적인 기사를 썼던 기자와 동일 인물인 남자와 강한 끌림을 느끼게 된다.

장희진은 한정원 역이 그동안 맡았던 캐릭터와 비슷하다며 "비밀을 간직하고 있고 미스터리한 역할을 많이 맡았다. 한정원과 비슷한 것 같다. 감정 표현도 적극적으로 하는 친구다 보니 연기하면서도 재밌었다"고 전했다.

또한 박시후, 김지훈과 호흡에 대해서는 "김지훈과 촬영할 때 힘들더라. 촬영하는 날이 오면 전날 잠이 안왔다. 박시후 오빠와는 재밌게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해숙은 5, 6공 당시 정치계 거물이었던 신정당 당대표 신무룡의 장녀이자 거산그룹 태회장의 부인 신현숙 역을 맡았다. 아들 수호를 후계자로 만들기 위해 인생의 모든 것을 건다.

"새로운 캐릭터가 새로운 작품을 만나게 되면 흥분이 된다. 저 역시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설렜다"는 김해숙은 "제 캐릭터는 아까도 말씀드렸듯이 굉장히 사연, 비밀 등을 많이 갖고 있는 사람이다. 거산그룹이라는 재벌 안주인으로 아들에 대한 그런 사랑, 그릇된 모정으로 욕망의 화신으로 변해가는 인물이다. 인간의 욕심 끝이 어딘지를 보여주는 인물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지훈은 욕망이 만들어낸 비극의 야누스, 거산 모터스 사장 태민호를 연기한다. 태병찬 회장의 외도로 태어난 혼외자. 왕자의 난에 휩싸인 인물이다.

이번 작품을 통해 강렬한 악역에 도전하는 김지훈은 "개인적으로도 악역을 한 적이 있는데 기억이 안날 정도로 오래 전이었다. 대본으로 접했을 때 드라마에서 이렇게 강렬한 악역이 언제 또 있었나 싶었다"면서 "저에게도 도전이었다. 저에게 익숙하지 않은 역할이다. 기존 악역과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단순히 나쁜 놈, 광기 어린, 정신병자라기 보다는 제가 느낀 태민호는 악마적인 인물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어떤 촬영을 할 때는 '나는 악마다' 이 생각을 하면서 연기를 했다"고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거산 그룹의 장녀 태유라 역은 장신영이 맡았다. 태회장의 강단과 카리스마, 현숙의 처세술을 닮은 인물이다. 우혁의 사법고시 선배로, 법조계 모임에서 재회하며 그를 사랑하게 된다.

장신영은 "태유라라는 친구는 거산그룹에서는 혼자 스스로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인물이다. 할말을 하고 욕망과 욕정 보다는 자기 일로 당돌한 여자다. 그 안에서 거산그룹의 힘든 것들을 버리고자 걸어가는 길이 있다. 외로운 인물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거산 그룹의 장남인 태수호 역은 송재희가 연기한다. 소심하고 유약한 마맘외, 태회장에게 민호와 비교당하는 것을 죽기보다 싫어한다. 하지만 엄마 현숙도 모르는, 민호와 단 둘만 공유하고 있는 거대한 비밀을 가지고 있다.

송재희는 "이 역할을 한다면 배우로서 여한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애착이 갔다. 정말 하고 싶었다. 그런데 현실로 일어났다는 것이 신기하다. 제가 이 연기를 하고 , 또 영상으로 만들어지고 그랬다는 것이 참 감사하다"고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임정은은 태수호의 아내 나영은 역을 맡았다. 언론 재벌계의 딸로 자부심이 대단하다. 오만하고 독선적. 수호와는 정략결혼으로 쇼윈도우 부부다. 수호 때문에 신경쇠약과 우울증을 앓고 있는 인물이다.

'바벨' 후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임정은은 "그동안 가정에서 엄마로서, 아내로서 행복하고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면서 너무 행복했다. 그 쯤에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고 '바벨' 시놉을 받게 됐다. 제가 꼭 표현하고 싶었던 연기였다. 그래서 고민 없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촬영 중에도 안해봤던, 해보고 싶었던 느낌을 살려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바벨'은 격정 멜로 장르로 파격적인 재미를 선사할 예정. 이 때문에 4회까지 19금으로 방송된다. 윤성식 감독은 "우리 드라마의 이야기, 사랑 이야기는 조금 더 리얼한 사랑이야기가 아닐까. 사실 적이다. 4부까지는 19세로 연령 제한을 뒀다. 조금 더 사실하고 리얼한 표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감정을 표현하는데 필요한 요소였기 때문이다. 미스터리라는 기본 구조를 깔고 가기 때문에 다른 드라마로 보일 것 같다"고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강조했다.

내내 작품성에 자신 했던 '바벨' 배우들은 시청률 공약을 내세우기도 했다. 싳어률 7% 돌파시 바자회를 열기로 한 것. 김해숙은 "지상파에서 볼 수 없는 재밌고 짜릿한 드라마다. 실망시키지 않을 드라마다. 자신이 있다. 저희 모두 바벨에서 썼던 소품들이나 그런 것들로 바자회를 열고 싶다"고 말했다.

'각시탈', '최고다 이순신', '화랑' 등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과 영화 '맨발의 기봉이'를 집필한 권순원, 박상욱 작가가 의기투합한 '바벨'은 오는 27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