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2세 계획? 올해 안 넘기려 한다" 고백

뉴스엔 입력 2019.01.23. 10:15

이필모-서수연이 김소연, 김지호, 윤다훈 등 배우 절친들에게 청첩장을 돌렸다.

이필모 서수연은 2년 전 두 사람의 필연적인 첫 만남을 만들어준 드라마 '가화만사성'팀 배우들을 만나 청첩장을 전하기로 했다.

김소연, 김지호, 윤다훈 등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돈독한 관계를 맺고 있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쁜 마음으로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결혼 선배인 김소연, 김지호, 윤다훈 등 사이에서 유일하게 이필모만 솔로였던 상태.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필모-서수연이 김소연, 김지호, 윤다훈 등 배우 절친들에게 청첩장을 돌렸다.

1월 24일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이필모 서수연의 청첩장 돌리는 날 모습이 공개된다.

이필모 서수연은 2년 전 두 사람의 필연적인 첫 만남을 만들어준 드라마 ‘가화만사성’팀 배우들을 만나 청첩장을 전하기로 했다. 김소연, 김지호, 윤다훈 등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돈독한 관계를 맺고 있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쁜 마음으로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결혼 선배인 김소연, 김지호, 윤다훈 등 사이에서 유일하게 이필모만 솔로였던 상태. 이필모의 절친들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거의 얘는 포기 상태였다”는 말을 꺼내, 필모의 결혼을 걱정했던 심경을 내비쳤다. 하지만 서수연과 함께 당당한 예비부부로 나타난 필모가 끝없는 팔불출 면모를 드러내자 “이런 모습 처음 봐”, “이런 캐릭터 아니었는데” 등 변화된 이필모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윤다훈이 “2세도 빨리 가지면 좋다”고 추천하자 이필모는 “올해 안 넘기려고 한다”는 초고속 자녀계획을 발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자리에서는 멤버들 중 가장 최근에 결혼한 김소연이 이상우와의 결혼 준비 과정을 전하는가 하면, 잉꼬부부로 소문난 김지호-김호진 부부의 싸움 해결법 등 예비부부를 위한 진솔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제작진은 “2년 전, 이필모-서수연의 운명적인 첫 만남을 만들어줬던 뜻깊은 드라마 ‘가화만사성’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필연 커플’의 결혼을 축하하는 자리가 펼쳐진다”라며 “사랑으로 인해 멋있게 변화한 이필모를 보며 아낌없이 축하하는 친구들의 이야기와 더불어, ‘예비 필연부부’의 초고속 자녀계획도 밝혀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24일 오후 11시 방송.(사진=TV조선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