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살림남2' 김승현 부녀, 대통령 신년회 초대 후폭풍 공개[오늘TV]

이민지 입력 2019.01.23. 08:38

김승현, 김수빈 부녀가 청와대 신년회에 초대됐다.

1월 23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 김수빈 부녀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회에 국민 대표로 참석한 모습이 공개된다.

하지만 생각 보다 큰 행사라는 것을 뒤늦게 알게된 그는 형 김승현에게 제 2의 전성기가 왔음을 직감하고 새삼 각성하게 됐다.

형 김승현의 제 2의 전성기를 위한 동생의 빅픽쳐는 무엇일지, 또 이로인해 어떤 후폭풍이 불어닥치게 될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승현, 김수빈 부녀가 청와대 신년회에 초대됐다.

1월 23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 김수빈 부녀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회에 국민 대표로 참석한 모습이 공개된다.

신년회가 열리는 행사장까지 동행한 동생 김승환은 평범한 행사로 여기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하지만 생각 보다 큰 행사라는 것을 뒤늦게 알게된 그는 형 김승현에게 제 2의 전성기가 왔음을 직감하고 새삼 각성하게 됐다. 이후 집에 돌아온 김승환은 문제가 한 두가지가 아님을 느끼고 본격적으로 가족 이미지 개선에 투지를 불태우기 시작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승환은 노트북까지 펼쳐두고 철저한 기사 분석과 대책 마련에 나서는 등 전문가다운 포스를 풍기고 있다.

특히 김승환은 “형은 악플이 없다. 그만큼 관심이 없다는 것”이라고 결론짓는가 하면 “확실한 캐릭터가 없다”, “아직도 90년대라고 착각한다”는 등 팩트폭행까지 서슴없이 날려 김승현을 당황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승환의 도를 넘은 참견과 간섭은 다른 가족들에게까지 이어졌다. 형 김승현의 제 2의 전성기를 위한 동생의 빅픽쳐는 무엇일지, 또 이로인해 어떤 후폭풍이 불어닥치게 될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23일 오후 8시 55분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