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공식] 현빈·손예진 양측 열애 부인 "美서 만났지만, 연인관계 아니다"(종합)

문지연 입력 2019.01.21. 17:11 수정 2019.01.21. 18:50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열애설을 두 번째 부인했다.

같은 날 손예진 소속사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스포츠조선에 "손예진의 지인이 미국에 살고 있어 방문했고, 현빈이 미국에 있다는 것을 알고 만났을 뿐이다. 지인들과 함께 장을 보러 갔는데 사진이 두 사람만 찍힌 것"이라며 "열애는 절대 사실 무근이며 두 사람은 절친한 사이다"고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열애설을 두 번째 부인했다.

21일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본인에게 확인했지만,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다. 서로가 미국에 체류 중이라는 것을 알고 만나서 시간을 보냈을 뿐이며 친분이 있는 사이일 뿐이다. 식사 역시 친분에 의해서 한 것"이라며 "지인들과 함께 마트에서 장을 본 것인데 두 사람이 유명하다 보니 사진이 찍혔을 뿐이며 열애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손예진 소속사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스포츠조선에 "손예진의 지인이 미국에 살고 있어 방문했고, 현빈이 미국에 있다는 것을 알고 만났을 뿐이다. 지인들과 함께 장을 보러 갔는데 사진이 두 사람만 찍힌 것"이라며 "열애는 절대 사실 무근이며 두 사람은 절친한 사이다"고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빈-손예진 목격 사진'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에는 함께 장을 보는 현빈과 손예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현빈은 카트를 밀고 손예진은 물건을 살피는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다정하게 장을 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2차 열애설을 부르기 충분한 모습이었다는 설명.

두 사람은 10여일 전인 9일에도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온라인 커뮤티를 중심으로 현빈과 손예진의 미국 목격담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게시한 게시자는 "현빈이 손예진과 그의 부모님과 함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고 전했다. 당시 미국에서 골프를 치고 식당에서 식사까지 했다는 '설'이었지만, 양측은 부인했다.

손예진의 소속사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손예진의 부모님도 현재 한국에 계시는데 미국에서 식사를 한다는 것이 말도 안된다"고 부인했다. 현빈 소속사인 VAST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스케줄로 해외에 나간 상황이지만, 업무상 출국일 뿐, 손예진과의 만남은 사실무근이다"고 부인했다. 손예진과 현빈 양측 모두 만남 자체를 부인하며 열애설을 일축하려 노력했지만, 결국 '사진'으로 열애설이 재점화됐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협상'을 통해 호흡을 맞췄다. 데뷔이래 첫 호흡이었지만, 두 배우만의 케미가 살아나며 관객들 역시 "이렇다면 사귀라"는 반응이 줄을 이었던 상황. 또한 홍보 과정에서 두 배우의 호흡이 잘 맞는 모습을 지켜보며 관객들은 "열애하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내기도 했다.

벌써 두 번째 열애설이다. 목격담만 있던 열애설에 이어 이번엔 사진까지 공개됐지만, 양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지키며 두 번째 열애설 역시 부인했다.

lunamoon@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