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언니네' 측 "모친상 김숙, 신봉선이 내일(22일)까지 DJ 맡을 예정" [공식입장]

이송희 입력 2019.01.21. 16:25

모친상을 당한 김숙을 대신해 신봉선이 '언니네 라디오' DJ 자리를 잠시 맡게 됐다.

21일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내일(22일)까지 김숙 씨를 대신해 신봉선 씨가 DJ를 맡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오늘(21일) '언니네 라디오' 생방송에서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를 맡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모친상을 당한 김숙을 대신해 신봉선이 '언니네 라디오' DJ 자리를 잠시 맡게 됐다.

21일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내일(22일)까지 김숙 씨를 대신해 신봉선 씨가 DJ를 맡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23일에는 누가 할 지 확정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김숙은 21일 오전 모친상을 당해 현재 부산으로 내려가 어머니의 빈소를 지키고 있다. 그리고 오늘(21일) '언니네 라디오' 생방송에서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를 맡아 진행했다. 송은이는 동료의 모친상을 알리며 신봉선에게 "달려와줘서 고맙다"는 애정을 전하기도.

신봉선 역시 "나도 급하거나 안 좋은 일이 있으면 선배들이 도와주시니까 오게 됐다"라며 "오늘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김숙의 모친상 소식이 알려지자 '언니네 라디오' 청취자는 물론 대중 역시 애도를 표하는 한편, 김숙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부산 좋은강안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3일 오전 7시, 장지는 부산 영락공원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신봉선 인스타그램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