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N현장]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9년만에 복귀, 남편 원빈도 응원"

윤효정 기자 입력 2019.01.21. 14:34 수정 2019.01.21. 16:10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 남편 원빈으로부터 응원을 받았다고 했다.

tvN 새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극본 정현정/연출 이정효)의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OCN '라이프 온 마스', tvN '굿 와이프'를 통해 연출력을 입증한 이정효 감독과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로 호흡을 맞췄던 정현정 작가의 재해 따뜻한 감성이 녹여진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이나영이 21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후속으로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2018.1.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 남편 원빈으로부터 응원을 받았다고 했다.

tvN 새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극본 정현정/연출 이정효)의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이정효 PD와 배우 이나영, 이종석, 정유진, 위하준 등이 참석했다.

이나영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1, 2부 대본을 봤는데 그 안에 굉장히 많은 것들이 담겨 있었다. 영화처럼 잘 짜인 극이어서 놀랐다. 모든 캐릭터들이 살아 있어서 더 욕심이 났다"고 했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을 만나고 처음부터 신뢰가 갔다. 큰 고민없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또 "드라마가 오랜만이기는 한데 현장은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예전보다 환경이 많이 좋아져서 영화 이상으로 한 장면 한 장면을 꼼꼼히 찍을 수 있고 다같이 만들어 가고 있다"고 했다.

남편 원빈의 반응에 대해 "'열심히 하라'고 해줬다"고 짧게 답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OCN '라이프 온 마스', tvN '굿 와이프'를 통해 연출력을 입증한 이정효 감독과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로 호흡을 맞췄던 정현정 작가의 재해 따뜻한 감성이 녹여진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인다. 오는 26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