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종합]"파이팅" '따로또같이' 허영란♥김기환, 배우→사업가 인생2막 응원해

정유나 입력 2019.01.21. 10:26 수정 2019.01.21. 10:53

배우 허영란 김기환 부부가 배우에서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해 화제다.

허영란♥김기환 부부는 2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에 출연해 결혼 4년차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처럼 이날 허영란 김기환 부부는 애정 넘치면서도 배려 가득한 알콩달콩한 결혼생활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넘어 개인 사업으로 인생 2막을 연 허영란 김기환 부부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허영란 김기환 부부가 배우에서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해 화제다.

허영란♥김기환 부부는 2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에 출연해 결혼 4년차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1980년생 동갑내기 부부인 두 사람은 '마이 퍼스트 타임'이라는 연극을 하다가 만나게 됐다. 허영란은 매니저 없이 처음으로 연극에 뛰어들었을 때 자신을 챙겨준 남편에게 고마웠다고 고백했다. 허영란은 "처음에 내가 말도 못 걸었다. 나는 처음에 어색하고 연극 어떻게 하는지 걱정이 많았는데 그 때 처음 우리 연습할 때 만났는데 '영란 씨 여기예요' 해주니까 그게 너무 고마웠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현재 허영란과 김기환은 대전에서 400평 대의 세차장과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허영란은 "24시간 남편과 붙어 생활한다"면서 "저는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해 카페를 운영하고 남편은 세차장에서 일한다. 아르바이트생 없이 가게 오픈부터 마감까지 저희가 모든 업무를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배우에서 400평 세차장 사장님이 된 허영란은 "세차창은 우리 가족들과 연관이 돼 있던 사업이었다. 결혼을 했는데 제가 일을 할때가 아니었다. 남편은 연극 제작과 연기를 계속 쭉 해오다가 쉬면서 저랑 놀았다. 결혼을 했는데 있는 돈 가지고만 살수가 없더라. 돈 때문에 싸우고 싶지 않았다. 둘이 해보자는 마음으로 저는 커피를 배웠다. 그렇게 대전으로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을 마친 김기환은 허영란을 위해 정성스럽게 요리를 했다. 식사를 마친 후 김기환은 다양한 성대모사로 허영란에게 웃음을 줬고 소품까지 활용해 퀸의 머큐리, 가수 이상순 등으로 분장했다. 이에 대해 김기환은 "최근 허영란이 힘든 일을 겪어서 하루에 한번씩 울고 점점 더 위축되고 힘들어하고 그런 모습 볼 때마다 제가 너무 가슴이 아파서 뭐라도 해주고 싶은데 밝게 즐겁게 웃음을 주고 싶어서 고민을 했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허영란은 남편의 상황극에 웃다가 이내 눈물을 펑펑 쏟아 김기환을 당황케 했다. 당황한 김기환은 "왜 그러냐"고 물었고 허영란은 "남편이 끼가 정말 많고 무대에서 잘 논다. 그 모습에 반한 것"이라며 "지금은 나 때문에 (연극을)못 하는 것 같아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이처럼 이날 허영란 김기환 부부는 애정 넘치면서도 배려 가득한 알콩달콩한 결혼생활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두 사람이 운영 중인 400평 대의 세차장과 카페도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이에 방송 다음 날인 오늘(21일)까지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허영란은 방송 직후 자신의 SNS에 "여보 지금 방송하나 봐. 우리도 본방사수하고 싶은데. 우리는 매장을 지키고 있네"라며 "우리 어떻게 나올지 걱정. 생리얼을 처음 해본 촬영. 그래도 많은 걸 느끼고 경험했으니 그것만으로도 된 거야. 앞으로도 화이팅 하면서 살자. 여보. 우린 참 배울 게 많다. 요즘 예능 쉽지 않아"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넘어 개인 사업으로 인생 2막을 연 허영란 김기환 부부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