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아모르파티' 치타 "17세에 심각한 교통사고..인공 뇌사까지"

남재륜 입력 2019.01.20. 23:35 수정 2019.01.21. 00:33

래퍼 치타가 교통사고를 당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치타는 "뇌를 크게 다쳤다. 머리 안에 피가 고여서 심각했다. 1차 수술 후 두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는 2차 수술로 다시 한 번 피를 제거하는 것이었는데 장애가 올 가능성이 있었다. 두 번째는 살 확률을 낮지만 마취로 인공 코마상태를 만드는 것이었다. 부모님은 내 미래를 선택하고 후자를 택하셨다"며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래퍼 치타가 교통사고를 당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에선 2기 싱글 황혼(이하 '싱혼') 여행단이 이탈리아의 시칠리아를 향해 황혼 여행의 첫 발을 내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치타 어머니는 "딸이 신호등에서 17살 때 버스 사고를 당했다. 일산에서 사람이 다친 사고 중 가장 큰 사고였다. 신문에도 났었다"며 회상했다.

스튜디오에서 치타는 "뇌를 크게 다쳤다. 머리 안에 피가 고여서 심각했다. 1차 수술 후 두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 번째는 2차 수술로 다시 한 번 피를 제거하는 것이었는데 장애가 올 가능성이 있었다. 두 번째는 살 확률을 낮지만 마취로 인공 코마상태를 만드는 것이었다. 부모님은 내 미래를 선택하고 후자를 택하셨다"며 전했다.

치타는 "부모님이 살아날 확률은 낮지만 딸을 믿자고 하셨다. 만약 잘못되면 딸을 따라가자고 생각하셨다고 한다. 부모님의 믿음과 사랑은 예측할 수 없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sjr@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