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강두, 최수종에 빵집 선물 "깨끗한 돈으로 마련" [TV캡처]

김샛별 기자 입력 2019.01.20. 20:55

'하나뿐인 내편'에서 최수종이 강두가 선물한 빵집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에서는 박동원(강두)가 차려준 빵집을 받는 강수일(최수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박동원은 "이런 빵집 열 개를 드려도 하나도 아깝지 않다. 정말 깨끗한 돈으로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박동원의 절절한 부탁에 강수일은 빵집을 받아들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나뿐인 내편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 최수종이 강두가 선물한 빵집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에서는 박동원(강두)가 차려준 빵집을 받는 강수일(최수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일이 빵을 판다는 사실을 알게 된 박동원은 그를 찾아갔다. 이내 동생들을 줄 빵이라며 물건을 산 뒤 돈을 내밀었다. 거기에는 큰 금액이 들어있었고, 이에 강수일은 돈을 받지 않으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

하지만 박동원은 다시 강수일을 찾았다. 박동원은 "오늘 저랑 어디 좀 같이 가 달라"며 그를 강수일을 어느 건물로 이끌었다. 이내 박동원은 "여기, 형님 빵집이다. 급하게 구하느라 안에 수리는 좀 해야 한다. 제 마음 같아서는 훨씬 크고 좋은 빵집 해드리고 싶은데 그러면 형님이 싫어하실 거 뻔하니까 그냥 여기로 했다. 제가 형님 성격 잘 알지 않냐"고 말했다

강수일은 "너 이게 무슨 짓이냐"며 매서운 눈길을 보냈다. 이에 박동원은 "형님, 저 교도소에 있을 때 신세 진 거 꼭 갚겠다고 하지 않았냐. 우리 같이 빵 배울 때 형님 나오시기만 하면 제가 빵집 하나 차려드린다고 하지 않았냐. 저 그 말 그냥 한 말 아니다. 진심이었다"며 "제발 거절하지 말아 달라. 저 발 뻗고 못 잔다"고 애원했다.

이어 박동원은 "이런 빵집 열 개를 드려도 하나도 아깝지 않다. 정말 깨끗한 돈으로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 마음에 걸리시면 이 빵집으로 돈 많이 벌어서 형님이 하고 싶은 일 하시면 된다. 어려운 사람들한테 빵도 나눠주시고 아이들 돕는 데 쓰면 된다"고 말했다. 또 "안 받아주시면 평생 형님 쫓아다닐 것"이라고 귀여운 경고도 덧붙였다.

결국 박동원의 절절한 부탁에 강수일은 빵집을 받아들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