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따로' 허영란♥김기환, 400평 세차장+카페 사장된 4년차 사랑꾼 부부[종합]

박진영 입력 2019.01.20. 18:50 수정 2019.01.20. 19:27

배우 허영란 김기환 부부가 달달한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허영란♥김기환 부부는 2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에 출연해 결혼 4년차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허영란과 김기환은 현재 대전에서 셀프 세차장과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진영 기자] 배우 허영란 김기환 부부가 달달한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허영란♥김기환 부부는 2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에 출연해 결혼 4년차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1980년생 동갑내기 부부인 두 사람은 '마이 퍼스트 타임'이라는 연극을 하다가 만나게 됐다. 

허영란은 "옛날부터 남편 이상형이 저랑 이의정 씨였다고 하더라. 저도 남편을 봤을 때 느낌이 좋았다. 성실함이 좋았다. 저희 신랑은 결혼해서도 성실한 친구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허영란은 매니저 없이 처음으로 연극을 하게 되었을 때 자신을 챙겨준 남펜에게 고마웠다고 고백했다. 허영란은 "처음에 내가 말도 못 걸었다. 나는 처음에 어색하고 연극 어떻게 하는지 걱정이 많았는데 그 때 처음 우리 연습할 때 만났는데 '영란 씨 여기예요' 해주니까 그게 너무 고마웠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허영란과 김기환은 현재 대전에서 셀프 세차장과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400평 세차장과 카페 사장님이 된 두 사람은 24시간 계속 붙어 생활했다. 허영란은 바리스타 자격증을 땄고, 남편은 세차장 일을 했다. 따로 아르바이트생은 없었다. 그래서 두 사람은 따로 따로 점심식사를 했다. 허영란은 밥을 먹는 내내 매장 CCTV로 남편을 지켜봤다. 김기환 역시 사랑꾼답게 아내가 앉았던 자리에 앉아 밥을 먹었다. 

허영란은 "세차창은 우리 가족들과 연관이 돼 있던 사업이었다. 결혼을 했는데 제가 일을 할때가 아니었다. 남편은 연극 제작과 연기를 계속 쭉 해오다가 쉬면서 저랑 놀았다. 결혼을 했는데 있는 돈 가지고만 살수가 없더라.  돈 때문에 싸우고 싶지 않았다. 둘이 해보자는 마음으로 저는 커피를 배웠다. 그렇게 대전으로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허영란은 "저희 남편도 연기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인데 안 되겠더라.  '여보, 우리 이렇게 살다간 힘들 것 같다. 돈 때문에 힘들고 싶지 않다'고 했다. 제 생각을 존중해서 대전으로 와 줬다"고 덧붙이며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일을 마친 김기환은 허영란을 위해 요리를 했다. 식사를 마친 후 김기환은 허영란을 위해 상황극을 하기도. 그는 "최근 허영란이 힘든 일을 겪어서 하루에 한번씩 울고 점점 더 위축되고 힘들어하고 그런 모습 볼 때마다 제가 너무 가슴이 아파서 뭐라도 해주고 싶은데 밝게 즐겁게 웃음을 주고 싶어서 고민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허영란은 남편의 상황극에 웃다가 곧 눈물을 흘렸다. 남편이 무대가 아닌 자신을 위해서만 연기와 끼를 보여주는 것이 미안하고 슬프다는 이유에서다. 허영란은 "제일 잘할 수 있고 제일 파고들 수 있는게 연기이다. 그걸 알기 때문에 이럴 때마다 가슴이 애려온다. 안쓰럽고 찡하다"고 말했다.  /parkjy@osen.co.kr

[사진] ‘따로 또 같이’ 

포토로 보는 연예